사회

머니투데이

추위·크리스마스에도 '박근혜 퇴진' 25만 촛불모여

방윤영 기자 입력 2016. 12. 24. 17:34 수정 2016. 12. 24. 22:56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9번째 촛불집회가 열렸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4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9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9차 촛불집회 기조에 맞춰 박 대통령 즉각 퇴진과 처벌을 촉구했다.

헌법재판소로 넘어간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의 조기 결론은 요구하는 헌법재판관에게 편지보내기 이벤트, 박근혜 대통령의 실정을 죄명으로 적는 '박근혜 구속트리' 이벤트도 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최 측 "오후 5시 현재 25만명 모여..계속 증가 중" '청년산타', '양파퍼포먼스' 등 집회 전 다양한 행사 열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윤준호 기자] [주최 측 "오후 5시 현재 25만명 모여…계속 증가 중" '청년산타', '양파퍼포먼스' 등 집회 전 다양한 행사 열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4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9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주최추산 25만명이 광화문광장으로 모였다. /사진=윤준호 기자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9번째 촛불집회가 열렸다. 강추위에도, 크리스마스이브에도 예외 없이 25만명이 광화문광장에 모였다. 박 대통령의 탄핵반대를 외치는 보수단체들도 광화문광장 인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맞불을 놨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4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9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오후 5시 현재 크리스마스이브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광화문에 25만명이 운집했다"며 "참가자가 계속 늘어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집회는 오후 1시30분 방송인 김제동씨 사회의 토크 콘서트로 문을 열었다. 광화문 광장 북단과 남단에는 낮 시간부터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가족, 연인의 손을 잡고 온 시민, 친구·동료 등 단체로 온 사람들, 홀로 광장을 찾은 사람 등 다양한 참가자들이 삼삼오오 광장으로 모여들었다.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대를 확인할 수 있다.

'박근혜 정권 퇴진 청년행동'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지사 앞에서 '박근혜 퇴진 청년산타 퍼레이드'를 열었다. /사진=홍봉진 기자

본 집회에 앞서 다양한 행사도 열렸다. '박근혜 정권 퇴진 청년행동'은 오후 3시30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지사 앞에서 '박근혜 퇴진 청년 산타 퍼레이드'를 열었다. 행사에는 크리스마스이브를 맞아 산타로 변신한 청년 200여명이 모였다.

참가자들은 9차 촛불집회 기조에 맞춰 박 대통령 즉각 퇴진과 처벌을 촉구했다. 현장 주변으로 "박근혜 퇴진해야 메리 크리스마스", "아이들에겐 선물을, 박근혜에겐 수갑을" 등 구호를 외쳤다.

"아이들에게 민주주의를 선물한다"는 외침과 함께 청년 산타들은 자선단체에서 기부 받은 어린이용 그림책부터 주최 측이 준비한 세월호 노란 리본, 박 대통령 퇴진 스티커 등을 광장에 나온 아이들에게 선물했다.

광장 한 켠에선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등 잇따른 의혹을 양파에 빗댄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산타 복장을 한 참가자는 '까도까도 끝이없다', '세월호' 등 글씨에 양파를 올려놓고 양파로 저글링을 선보이기도 했다.

헌법재판소로 넘어간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의 조기 결론은 요구하는 헌법재판관에게 편지보내기 이벤트, 박근혜 대통령의 실정을 죄명으로 적는 '박근혜 구속트리' 이벤트도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표창원 의원은 산타복장을 하고 광화문 교보문고 앞으로 나와 시민들에게 프리허그 행사를 했고 가수 마야를 비롯한 연예인들도 사전행사에서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경찰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를 외치는 보수단체의 맞불집회와 퇴진을 요구하는 9차 촛불집회 참가자의 충돌을 막기 위해 인간 띠를 만들었다. /사진=방윤영 기자

박 대통령 탄핵반대를 외치는 보수단체들의 맞불도 켜졌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오후 4시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가자, 대한문으로! 밤을 빛낼 태극기'를 주제로 집회를 열었다.

이에 앞서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과 자유통일유권자본부 등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 회원 3000여명(경찰추산)은 낮12시부터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과 동아일보 사옥 앞 등에서 탄핵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대한문 앞에서 서울시청 광장 일부, 플라자호텔 인근까지 한손에 태극기를 든 보수단체 회원들로 가득 찼다. 이들은 야광태극기를 동원한 퍼포먼스를 계획했다.

경찰은 촛불집회 측과 보수단체 사이 충돌에 대비해 184개 중대 1만4720명을 집회 현장으로 투입했다. 경찰은 보수단체 회원들과 촛불집회 참가자 가운데 충돌을 우려해 서울광장 앞 세종대로를 버스 차벽으로 차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윤준호 기자 hih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