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친박 김진태 의원 "역대 정권 비선실세 다 있어"

방윤영 기자 입력 2016. 12. 24. 19:28 수정 2016. 12. 24. 19:34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 집회에 참여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역대 정권에서 비선실세는 다 있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했다.

김 의원은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집회에서 "말만 하면 비선실세, 국정농단 주장하는데 역대 정권에서 비선실세 없던 적 한 번이라도 있었나"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보수집회 참석해 주장 "탄핵 처음부터 말도 안돼..대통령 잘못 없어"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4일 보수집회 참석해 주장 "탄핵 처음부터 말도 안돼…대통령 잘못 없어"]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 촉구 보수단체 집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 집회에 참여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역대 정권에서 비선실세는 다 있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했다.

김 의원은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집회에서 "말만 하면 비선실세, 국정농단 주장하는데 역대 정권에서 비선실세 없던 적 한 번이라도 있었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아무것도 입증된 게 없는데 (검찰은) 대통령을 공범으로 만들었다"며 "최순실이 잘못했다 하더라도 연좌제 금지 원칙에 따라 대통령에게는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때문에 우리 아이들이 희생됐나"라며 "여성 대통령이라고 화장실을 어떻게 했다, 무슨 수술했다며 생트집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따지면 (여성 정치인인) 추미애, 나경원 의원도 그날 뭐했는지 1분 단위로 발표해야 한다"며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야당 대표와 친박계 중진을 겨냥했다.

이번 희고의 스모킹건(결정적 증거)로 꼽히는 최순실씨 태블릿 PC 조작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 사태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가 2개가 됐다"며 "하나는 언론에서 최초 보도한 최순실 사무실에서 발견한 것과 검찰에 제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야기가 뒤죽박죽인데 (누군가) 태블릿PC를 조작한 것 아닌지 확실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