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일본, 빈집 입주하면 월세 40만원 지급

길윤형 입력 2016. 12. 25. 15:16 수정 2016. 12. 25. 15:4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급증하고 있는 ‘빈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보조금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은 25일 일본 국토교통성이 18살 이하 자녀가 있는 보육 세대나 60살 이상 고령자들이 버려진 ‘빈집’에 입주할 경우, 최대 4만엔(약 41만원)의 집세를 보조하는 안을 마련해 2017년 가을께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니혼게이자이 신문> 25일 보도
아기 키우는 세대가 빈집 입주하면 최대 4만엔
세입자 위한 빈집 수리도 지원하기로

[한겨레]

우토로마을 자료사진. 한겨레 이정아기자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급증하고 있는 ‘빈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보조금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5일 일본 국토교통성이 18살 이하 자녀가 있는 보육 세대나 60살 이상 고령자들이 버려진 ‘빈집’에 입주할 경우, 최대 4만엔(약 41만원)의 집세를 보조하는 안을 마련해 2017년 가을께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빈집의 집 주인이 세입자를 받기 위해 집을 수리할 경우에는 최대 100만엔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구 감소가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일본에선 빈집이 820만채나 되어 사회문제화 되고 있다. 이 가운데 임대주택으로 쓰이는 것이 430채에 이른다.

이 대책이 시행되면 일본의 양대 사회문제인 빈집 대책과 보육세대 지원을 동시에 해결하는 묘수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빈집에 보육 세대나 고령자가 입주하면 월 수입 38만7000엔 이하일 경우 최대 4만엔의 월세를 보조하기로 한 것이다.

일본은 현재 지자체가 직접 건설하는 공영주택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일본 전국 기준으로 공영주택 입주 경쟁률은 5.8대 1, 도쿄도는 22.8대 1이다. 신문은 “앞으로도 세대수 감소로 빈 집이 계속 늘어난다. 새로운 공영주택을 짓는 것보다 기존의 빈집을 활용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도쿄/길윤형 특파원 charism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