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최순실, 감방에서 안나와.."구치소가 최순실 보호소냐"

윤다빈 입력 2016. 12. 26. 16:52

기사 도구 모음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26일 서울구치소 현장 청문회가 무산되자, 최순실이 수감돼 있는 수감동으로 들어가 최순실의 접견 조사를 시도했지만, 최순실은 이마저도 거부하며 감방안에서 한발짝도 나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서울구치소 내 '최순실 수감동'으로 이동해 최순실의 접견 조사를 시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정조사 청문회 간사와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남부구치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현장 청문회'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만나기 위해 보안동으로 향하고 있다. 2016.12.26. photo@newsis.com
【의왕=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26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열릴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현장 청문회' 준비가 한창이다. 이날 열리는 청문회에 최순실 씨 등 증인들의 출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구치소 청문회는 지난 1997년 한보그룹 정태수 회장 이후 19년 만에 열리는 것이다. 2016.12.26. photo@newsis.com

여야 의원들, 3시간 넘게 면회실에서 최순실 기다려
최순실 변호인 "구치소 청문회는 불법"

【의왕=뉴시스】윤다빈 기자 =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26일 서울구치소 현장 청문회가 무산되자, 최순실이 수감돼 있는 수감동으로 들어가 최순실의 접견 조사를 시도했지만, 최순실은 이마저도 거부하며 감방안에서 한발짝도 나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서울구치소 내 '최순실 수감동'으로 이동해 최순실의 접견 조사를 시도했다. 수감동에는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을 비롯해 새누리당 황영철 장제원 하태경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안민석 김한정 손혜원 의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함께했다.

이들은 방송용 카메라로 최씨와 국조특위 위원의 접견 장면을 촬영하는 문제를 두고 서울구치소 측과 대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특조특위 위원들은 정부가 조직적으로 최씨의 접견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상황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나 김 위원장의 휴대폰을 통해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 생중계'를 하면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서울구치소장과 법무부차관이 못 만나게 하고 있다"며 "서울구치소가 최순실 보호소가 됐다"고 성토했다. 그는 그러면서 "검은 옷을 입은 사람들 다 어디 갔냐"며 "의원들이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페북 라이브를 켜놨다. 그랬더니 그 까만 옷 입은 사람이 싹 사라졌다"고 성토했다.

같은 당 손혜원 의원은 "(방송용) 카메라를 내놓고 (촬영) 못하게 그걸 양보하면 최순실을 데리고 나오겠다고 한다. 그게 조건"이라며 "우리가 조건에 맞춰 양보하게 생겼나? 알고보니 이것이 장관과 황교안 권한대행까지 다같이 합의된 내용인 것 같다"고 황 대행이 접견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구치소장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라 지시를 받고 있는 것 같다"며 "(의원들이) 최순실을 만나러 휴대폰을 다 놓고 왔는데 여기서 진행되는 일이 뭔가. 이게 최순실 뒤에서 이 정부가 움직이고 있는 것 아닌가. 이거 큰일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관련 김 위원장은 "어떡하든 국민의 바람을 실천할 수 있는 방안으로 협의를 마쳐보도록 하겠다"며 최순실의 접견을 요구했다. 현재 여야 의원들은 최순실이 접견장소에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3시간 넘게 기다리고 있다.

한편 최순실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는 "국조특위는 아무런 법적 절차를 취하지 않고 최씨의 수감시설에 들어가 신문하고 있다"며 "이런 활동은 헌법과 형사절차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라고 반발했다.

fullempt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