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박영선, 페이스북 라이브로 "국회의원들 위협 느껴"..왜?

이미영 기자 입력 2016. 12. 26. 17:25 수정 2016. 12. 26. 17:37

기사 도구 모음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구치소 수감동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현재 상황을 생생히 전했다.

26일 오후 박영선 의원은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여기는 구치소가 아닌, 최순실 보호소다. 현재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있다. 김성태 위원장 휴대폰을 겨우 받아 공개방송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이미영 기자]

김성태 위원장 휴대폰으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는 박영선 의원. /자료=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구치소 수감동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현재 상황을 생생히 전했다.

26일 오후 박영선 의원은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여기는 구치소가 아닌, 최순실 보호소다. 현재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있다. 김성태 위원장 휴대폰을 겨우 받아 공개방송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조금 전엔 구치소에서 무장한 병력까지 배치했다가 페이스북 라이브를 켜니 사라졌다. 제가 이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하는 이유는 국회의원들이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서울 구치소가 기본적으로 약속을 지키고 있지 않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김성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서울 구치소에 수감동까지 들어왔지만 직접 신문하지 못하고 있다. 조금 이후에 국민들의 바람을 실천할 수 있는 방향으로 협의하겠다"고 한 후 방송을 종료했다.

이날 최순실, 정호성 전 청와대 행정관,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신문하기 위해 국조특위 위원 17명이 서울 구치소를 찾았지만 증인으로 채택된 3명이 출석하지 않아 6차 청문회가 무산됐다. 이에 의원들은 두 그룹으로 나눠 최순실과 정 전 행정관, 안 전 수석을 수감동 내에서 신문하기로 의결했다. 박 의원은 현재 최씨를 신문하기 위해 의원들과 함께 최씨가 수감된 곳을 찾았지만 신문이 원활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미영 기자 myl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