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스1

조윤선 장관 "재벌 부인들에 최순실 소개 사실 아냐..법적대응"

김아미 기자 입력 2016. 12. 28. 10:13 수정 2016. 12. 28. 16:11

기사 도구 모음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이혜훈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이 한 방송에 출연해 '재벌 부인들에게 최순실을 소개한 사람이 조윤선 장관이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조 장관은 이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내가 최순실 씨를 재벌 사모님들에게 직접 소개한 것처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며 "이혜훈 의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아미 기자 =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이혜훈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이 한 방송에 출연해 '재벌 부인들에게 최순실을 소개한 사람이 조윤선 장관이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이 의원에게 진행자인 김어준 씨는 "조윤선 장관이 청문회에 나와서 최순실을 모른다고 부인했다"고 물었고, 이 의원은 "국회에서 그런 발언들이 나간 뒤 (제보)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재벌 사모님이라고 표현을 하더라. 재벌 사모님들이 '어떻게 저럴 수가 있나, 나한테 최순실을 여왕님 모시듯 데리고 온 사람이 조윤선 장관인데 어떻게 모를 수가 있나' 이런 전화를 받은 분들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그분들은 잃을 게 많아서 증언하기가 어려운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이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내가 최순실 씨를 재벌 사모님들에게 직접 소개한 것처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며 "이혜훈 의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조 장관은 또 "이 의원은 익명 뒤에 숨지 말고 제보자의 실명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이 의원의 발언은 허위에 의한 명백한 명예훼손으로 판단해, 이에 대해 즉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amigo@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