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최순실 관련자 40명 재산 내역 조회..'비선 진료' 수사 본격화

한연희 입력 2016. 12. 28. 18: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검팀, 오늘도 바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일단, 최 씨의 재산 의혹과 관련해 관련자 40여 명에 대한 재산 내역 조회를 금융감독원에 요청했고요.

'비선 진료' 의혹과 관련해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과 김상만 전 녹십자 아이메드 병원 원장의 자택, 병원 등 모두 10여 곳에서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최순실 씨 재산 추적과 관련해, 관련자들의 재산 내역 조회를 요청했다고요?

[기자]
최 씨 친인척 등을 포함해 모두 40여 명에 대한 재산 내역 조회를 요청했습니다.

최 씨가 본인 명의가 아닌 차명으로 재산을 갖고 있을 가능성도 있고, 최 씨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의문도 많았던 만큼 최 씨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주변인들의 재산을 추적해 전체 재산 규모와 형성 과정 등을 파악해 보겠다는 겁니다.

특검팀은 금감원 재산조회는 법적으로 사망자에 대한 상속인 재산조회, 불공정거래에 대한 조회, 외국환 거래법 위반재산에 대한 조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특검에서 요청한 재산조회는 법적으로 가능한 부분에 대한 사전협조 요청의 일환이라고 밝혔는데요.

금감원에서 조회가 어려운 부분은 영장을 집행하는 방법으로 각 금융기관에서 확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특검팀은 최 씨의 재산을 추적하기 위해 재산 추적 경험이 많은 변호사와 국세청 간부 출신이 포함된 전담팀을 꾸리기도 했는데요.

현재 국내외에 있는 최 씨의 정확한 재산 규모와 재산 조성 경위 등을 파악하고, 최 씨 측과 박근혜 대통령의 수상한 자금 거래가 있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동시다발 압수수색도 진행되고 있는데, 정리해 주시죠.

[기자]
오늘 압수수색은 대통령 '비선 진료', 또 '대리처방'과 관련된 증거 확보를 위한 겁니다.

모두 10여 곳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됐는데요.

압수수색 장소에는 '비선 진료'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과 김상만 전 녹십자 아이메드 병원장의 자택과 병원,

대통령 주치의를 지냈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의 집무실 등이 포함됐습니다.

'비선 진료' 의혹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을 둘러싼 의혹과도 관련이 있어 더 관심이 높은 부분인데요.

김영재 성형외과는 최순실 씨가 단골로 이용했다는 곳입니다.

김 원장은 최 씨와의 친분을 바탕으로 대통령 자문의나 주치의가 아니면서도 비선으로 박 대통령을 진료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그 대가로 박 대통령 해외 순방 동행이나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위촉, 해외진출 지원 등 각종 특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서도 참사 당일 박 대통령에게 수면을 유도하는 프로포폴 처방과 함께 미용 시술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대통령 자문의였던 김상만 전 원장은 차병원그룹 계열인 차움 의원 재직 시절 최순실 씨 자매 이름으로 박 대통령의 주사제를 처방한 사실 등이 드러나 논란이 됐습니다.

대통령 주치의였던 서 원장의 경우 이 같은 의료 농단 사태를 내버려 둔, 직무유기 혐의를 중점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검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인데요.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한 또 다른 핵심 인물인 조여옥 대위에 대해서는 출국 금지 조치를 내리고,

조만간 다시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앵커]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소환도 이어지고 있죠?

[기자]
어제는 리스트 작성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을 소환했고요.

오늘 오전에는 차은택 씨의 외삼촌이기도 한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공개 소환했습니다.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오후에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당시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었던 모철민 주 프랑스 대사도 특검 수사를 받기 위해 오늘 귀국했는데요.

내일, 특검에 나와 관련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특검팀은 반정부 성향 문화계 인사들의 명단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청와대 정무수석실과 문체부가 함께 만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리스트는 문화계 인사에 대한 검열과 지원배제 등의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데요.

모철민 대사는 당시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으로 일하며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한 블랙리스트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수석과 신 전 비서관 역시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어 특검이 관련 내용을 수사하고 있는데요.

관련자 진술과 앞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조윤선 장관과

최초 작성을 지시했다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 역시 소환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