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TV

美전문가 "문재인·이재명 집권시 미군 철수하게 놔둘수도"

이영현 입력 2016. 12. 29. 08: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국의 정치상황 변화는 미국의 한반도 정책, 나아가 아시아태평양 정책에도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방위비 증액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한국에 진보정권이 들어선다면 주한미군 철수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워싱턴에서 김범현 특파원입니다.

[앵커]

아웃사이더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생, 그리고 한국의 탄핵 정국은 앞으로의 한미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때처럼 주한미군 주둔비용, 즉 방위비 증액을 요구하거나, 한국에 진보정권이 탄생한다면 그 변화의 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외교협회의 맥스 부트 선임연구원은 최근 포린폴리시에 기고한 글에서, 이런 두 가지를 전제로 한 전망을 내놨습니다.

부트 연구원은 먼저 "한국의 유력 야권 주자들은 친미 성향이 덜하며, 북한에 대해 대치보다는 회유쪽에 무게를 싣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력한 야권 주자로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을 꼽고 문 전 대표를 좌파로, 이 시장을 한국판 트럼프라고 표현했습니다.

부트 연구원은 "이들 중 한 명이 한국의 대통령이 되고 트럼프가 방위비 증액을 요구하면, 한국은 미국과 다투는 대신 주한미군이 떠나도록 놔둘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나아가 이렇게 되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입지는 무너질 것이라는 전망도 덧붙였습니다.

미국 공화당의 대표적 외교안보 전문가 중 한 명이기도 한 부트 연구원은 트럼프 당선인에게 이런 상황에 대비한 정책 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자신만의 아시아 중시 정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트위터 등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는 버릇을 고치고, 동맹과 자유무역을 기피하는 것도 재고해야 한다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김범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