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황교안, 위안부 합의 비판론에 "정부 무능해서.."

조영빈 입력 2016.12.30. 04:42 수정 2016.12.30. 09: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단과 오찬 간담회

대권도전설 흘러나오는 상황서

위안부 합의 비판여론 염두 둔듯

“과거 어느 때보다 진일보한 결과”

윤병세 외교장관은 거듭 자화자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9일 정치권에서 재협상 주장이 제기되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다시 협상해달라고 해도 일본이 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우리 정부가 무능해서 그렇다”고 말했다. 위안부 재협상이 어렵다는 현실론을 강조하면서도 위안부 합의 내용은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님을 간접적으로 시인한 것이다. 이는 위안부 합의를 최선의 결과라고 강조해온 그간의 정부 입장과는 배치돼 주목된다. 대권도전설이 끊임없이 나오는 황 권한대행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비판 여론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가진 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위안부 협상 문제는 국가 간 협의를 거쳐서 결정된 것이라는 점에서 연속성 있게 유지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재협상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황 대행은 그러면서도 “우리 마음에 100% 드는 합의를 했으면 좋았을 것이다. 모든 국민이 원하는 ‘발가벗고 나와라’ 식의 합의가 되면 제일 좋죠”라며 “그런데 한 해 한 해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고 일본의 변화는 쉽지 않고, 그래서 지난 번 합의가 된 것”라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든 (피해자들의) 명예가 회복되고 여생을 사시도록 하는 게 필요하지 않나”면서“우리나라가 무능해서 그렇다. 우리 정부가 무능해서 그렇긴 한데 핵심은 그렇게 정리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총리실은 “정부가 당시에는 모든 것을 잘 할 수 없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실적으로 일본보다 국력이 약해 협상력 발휘에 한계가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는 “24년간의 난제를 풀었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과는 다르다. 당장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과거 어느 때보다 진일보한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거듭 자화자찬했다. 윤 장관은 지난해 12월 28일 위안부 합의 이후 “우리 측 입장을 최대한 반영시킨 최선의 결과”라는 입장을 줄곧 유지해왔다.

이와 결이 다른 황 권한대행의 언급은 향후 정치적 행보를 염두에 두고 개인 소견을 흘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권한대행을 맡은 이후 존재감이 급상승하고 있는 그는 이날 대권 도전 의사를 묻는 거듭된 기자들의 질문에 “이미 말씀 드렸다”는 말만 반복했다. 지난 20일 대정부 질문에서 대선 출마 계획에 대해 “전혀 없다”고 언급한 것을 상기시킨 것이지만, 분명하게 “노”라고 말하지 않아 여운을 남겼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2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래를 위해 노력하고 싶다”고 말해 대권 도전 의지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한편,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이날 서울 용산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북한은 미 대통령 취임일(내년 1월20일)을 앞두고 관망 중”이라며 “3월에 키리졸브 연습을 하기 전 즈음 전략적.전술적 도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특히 군내 사조직인‘알자회’ 세력화 의혹에 대해서 “25년 전에 조치를 취해 유명무실해진 것을 최근 국내 상황이 혼란기라는 데 주목해 다시 부각시키는 사람들이 있다”며 “몇몇 장군급 장교들이 이런 제보를 모 측에 하고, 그런 문건이 만들어지고 하는 것이 우리 장병들에게 정신적으로 못할 짓을 하는 것”이라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1992년 공개된 알자회 명단에 나온 장교 중) 장군이 11명이 있다. 육군 장군 330명 중 11명이 그 소속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도 “그 밑으로는 장군 될 사람도 없었고, 조직도 없어졌기 때문에 조직적인 활동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송용창 기자 hermeet@hankookilbo.com(mailto:hermeet@hankookilbo.com) 조영빈 기자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