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최태민 아들 "父, 朴 재산 돌려주겠다 말하고 사망..타살의혹"

입력 2016. 12. 30. 11:46 수정 2016. 12. 30. 12: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특검 사무실로 황급히 들어가는 최순실 이복 오빠 - 고 최태민씨 아들이자 최순실 이복 오빠인 최재석씨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황급히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이복 오빠 최재석(63)씨가 아버지 최태민(1994년 사망)씨가 살해당했다고 생각한다는 진술이 나왔다.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는 3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은 최재석씨의 증언을 전달했다.

이 기자에 따르면 최태민씨 사망 7개월 전인 1993년 10월 최재석씨는 아버지로부터 ‘그분에게 재산을 돌려드려야겠다. 그분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를 접어야겠다’는 취지의 얘기를 들었다. 당시 최태민씨의 본가 내실에는 약 1조원 정도의 동산 재산이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발언 이후 최태민씨는 죽음을 맞이한다. 호주 승계를 한 최순실씨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아버지가 1994년 5월 1일 아침 8시 30분에 집에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사인은 세브란스 병원 장기 입원 사유였던 만성심부전 악화다.

이 기자는 “그래서 세브란스 병원에서 의료기록을 떼어봤다”며 “그랬더니 악화되지 않았고 경쾌한 상태로 퇴원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 두 달 전까지 외래 기록지를 보면 그냥 이 분이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무릎 통증으로 외래 다닌 거밖에 없다. 노인이지만 대체로 건강했고, 세브란스 병원은 사망진단서를 교부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이어 “이러던 와중에 중요한 제보자를 만났다”며 “유명한 J호텔 H회장님인데 이 회장님은 (최태민씨가) 5월 1일이 아닌 4월 18일에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삼성 그룹도 비슷한 현상이 있는데 재산 정리 문제 때문에 사망신고를 안 했다는 거다. 실제로 5월 1일 집에서 사망했으면 119나 경찰을 불러야 하는데 박주민 의원실이랑 같이 경찰청에 확인해보니까 변사 신고도 안 됐다. 119에도 접수가 안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J회장 말에 따르면 자기는 5월 1일 이전에 (최태민씨 사체가) 매장되는 걸 봤다는 것”이라며 “그게 용인에 있는 땅이다. 김창경(미래저축은행 회장)씨 땅. 암매장이다. 매장 신고도 안 했다. 재밌는 게 지금 용인 땅을 검색하면 (김창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이랑) 최순실씨가 공동소유자로 나온다”고 했다.

특히 이 기자는 “최순실 일가가 가족 누구에게도 사망 사실을 안 알렸다”며 “최태민씨와 박근혜 대통령 사이에는 직통 전화가 설치돼 있었다. 그런데 4월 중순경 어느 순간부터 통화가 안 되더라는 거다. 박 대통령도 사망 사실을 몰랐다. 최재석씨가 박 대통령 집을 6월 20일 찾아갔더니 그도 사람들을 써서 최태민씨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최순실씨 재산 형성 과정 의혹과 관련해서 “호주 승계를 했는데도 최순실에게는 300억원대 빌딩밖에 없다. 동산을 최순실에게 주로 줬다는 것”이라며 “최순실은 1994년부터 법인 설립을 한다. 그래서 1993년부터, 정확히 아버지 사망 시점인 그때부터 해외를 다녔다는 거다. 최재석씨는 해외에서 돈세탁을 해서 환치기로 돈을 들여온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이 기자는 “최재석씨의 진술 신뢰성을 확인하기 위해 6~7번 만나고 밤새 취재했는데 대부분 크로스체크가 가능한 얘기였다”며 “최재석씨는 두려워 하고 있다. 조순제(최태민씨 의붓 아들)씨도 타살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과거 최태민씨와 박 대통령과의 관계를 폭로했던 인물로, 대선 다음 날인 2007년 12월 20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서연 기자 wk@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