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朴대통령 세월호 7시간 기억 잘 못해..기억하려 노력"(종합)

김일창 기자 입력 2016. 12. 30. 17:07 수정 2016. 12. 30. 17:11

기사 도구 모음

탄핵심판 당사자인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기억을 잘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57·사법연수원 15기)는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3회 준비절차기일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판부가 석명을 요구한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대통령께서 여러가지 사건 결재를 많이 하셨고 바빴기 때문에 기억을 잘 못하고 있다"며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중환 변호사 "1월5일 전까지 답변서 제출"
29일 오전 박 대통령과 약 1시간30분 동안 면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사건 3차 준비절차기일에서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인 권성동(왼쪽) 법사위원장이 박대통령측 법률대리인 이중환 변호사와 악수하고 있다. 2016.12.3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탄핵심판 당사자인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기억을 잘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57·사법연수원 15기)는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열린 3회 준비절차기일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판부가 석명을 요구한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대통령께서 여러가지 사건 결재를 많이 하셨고 바빴기 때문에 기억을 잘 못하고 있다"며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 9명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약 1시간30분 동안 청와대 위민관 접견실에서 박 대통령을 만나 법률 대응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변호사는 박 대통령과의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며 "재판 과정에서 말하겠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가 공개한 행적보다 더 자세한 내용이 나왔느냐는 질문에도 "말씀드릴 수 없다"며 "앞으로 변론기일에서 주장하고 입증하겠다"고 말했다.

세월호 관련 답변서 제출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대한 빠른 기일 내에 제출하도록 하겠다"며 "(5일로 예정된) 증인신문 전에는 (답변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진성 재판관은 22일 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세월호 참사 2년이 지났지만 국민 각자가 자신의 행적을 떠올릴 수 있을만큼 중요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문제의 7시간 동안 피청구인이 청와대 어느 곳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업무를 봤는지 시각별로 밝혀달라"고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에게 요구했다.

한편 이 변호사는 이날 언론 보도 이후 논란이 이어지자 "박 대통령이 기억을 잘 못하는 부분은 (세월호 7시간이 아니라) 소추사실 중 일부"라고 해명했다.

icki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