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장기기증 새 법 시행.."전 국민 사후 자동 기증"

최희정 입력 2017.01.03. 11:51

새해부터 프랑스에서는 장기 기증 기피 등록을 하지 않으면, 모든 사망자들이 장기 기증자로 간주된다.

장기 전부 혹은 일부도 기증하길 원치 않는 이들은 자신의 이름을 ‘기피 등록자’ 명단에 올려놓아야 한다.

장기 사용에 반대하는 이들은 가장 가까운 가족·친척들에게 등록 문서를 남기거나 사망시 의사에 대한 ‘비동의 선언’ 문서를 작성한 가족·친척들에게 구두로 의사를 전달해야 한다.

가디언은 장기 기증을 하는 데 있어 최대 장애물은 가족들의 반대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필라델피아=AP/뉴시스】 2016년 10월6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펜실베이니아 대학병원에서 한 여성이 C형 간염 보균자의 신장을 이식을 받은 환자가 채혈하는 모습. 2017.01.03.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새해부터 프랑스에서는 장기 기증 기피 등록을 하지 않으면, 모든 사망자들이 장기 기증자로 간주된다.

가디언은 프랑스가 1일(현지시간)부터 사망자에 대한 장기 적출이 가족 의사에 반하더라도 사망자가 동의한 것으로 추정하는 새 법을 시행했다고 보도했다.

장기 전부 혹은 일부도 기증하길 원치 않는 이들은 자신의 이름을 ‘기피 등록자’ 명단에 올려놓아야 한다. 현재까지 15만 명이 등록을 했다.

당국은 기증 기피자들이 등기 우편 대신 온라인으로 등록하는 등 보다 편리한 등록방법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장기 사용에 반대하는 이들은 가장 가까운 가족·친척들에게 등록 문서를 남기거나 사망시 의사에 대한 ‘비동의 선언’ 문서를 작성한 가족·친척들에게 구두로 의사를 전달해야 한다.

유럽연합(EU)은 전 세계적으로 이식할 장기가 부족한 반면, 장기 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놓은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4년 EU통계에 따르면 노르웨이·터키·EU 회원국들에서 장기 기증 대기 환자 수는 8만6000명에 이르며, 매일 16명이 이식을 기다리는 동안 사망한다.

영국은 유럽에서 장기 기증 동의 비율이 가장 낮은 국가 중 하나다. 영국 내에서 인종적으로는 백인보다는 흑인과 아시아계 기증자 수가 적다. 2015~2016년 영국에서 장기 기증 및 이식 건수가 기록적인 수치를 기록했으나, 2020년까지 이식비율 80% 달성이란 목표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가디언은 장기 기증을 하는 데 있어 최대 장애물은 가족들의 반대라고 전했다.

dazzli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