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해외서도 집값 오르면 출산율 하락.."주거안정 필요"

입력 2017. 01. 04. 06:28

기사 도구 모음

집값이 오르면 재산이 늘었다는 생각에 자녀를 더 낳게 될까, 아니면 주거 비용 상승을 우려해 출산을 꺼리게 될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지난 30년간 주택가격변동과 출산율을 분석한 결과, 집값 상승은 출산율을 낮추는 부정적인 요인이었다.

호경기든 불경기든 집값이 오르면 출산율은 떨어지고, 집값 오름폭이 훨씬 큰 호경기일수록 출산율이 주택가격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뜻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육아정책연구소, OECD 회원국 집값-출산율 분석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집값이 오르면 재산이 늘었다는 생각에 자녀를 더 낳게 될까, 아니면 주거 비용 상승을 우려해 출산을 꺼리게 될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지난 30년간 주택가격변동과 출산율을 분석한 결과, 집값 상승은 출산율을 낮추는 부정적인 요인이었다.

4일 육아정책연구소가 발표한 '경기변동에 따른 주택가격변동이 출산율에 미치는 영향' 논문에 따르면, OECD 회원국에서 주택가격지수가 1%포인트 증가하면 출산율은 0.072명 낮아졌다.

연구팀이 미국, 영국 등 19개국의 1985∼2014년 주택가격지수와 출산율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주택가격지수는 소비자물가지수(CPI) 등을 활용해 집값이 기준 시점에 대비해 어떤 수준인지 보여주는 지표이며, 이 연구에서 출산율은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로 표시됐다.

국내총생산(GDP)으로 경기를 호경기와 불경기로 나눌 때, 호경기에는 주택가격지수 1%포인트 증가에 출산율이 0.087명, 불경기에는 0.062명 떨어졌다.

호경기든 불경기든 집값이 오르면 출산율은 떨어지고, 집값 오름폭이 훨씬 큰 호경기일수록 출산율이 주택가격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높은 주거 비용 때문에 결혼을 늦추거나 출산을 미루고 있는 현상이 한국만의 특수한 현상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하고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적절한 주거환경을 요청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 프랑스의 정책 등 출산율과 관련된 외국의 주거안정 정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불경기로 저출산이 일단 심화되면 경기가 좋아져도 쉽게 개선되지 않는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경기를 1∼10분위로 나누고, 1∼5분위를 불경기, 6∼10분위를 호경기라 할 때 주택가격은 경기가 회복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판단되는 4분기부터 상승하는데, 출산율은 8분위까지도 하락하다가 9분위가 되어서야 상승으로 전환했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