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건강우려' 엘리자베스 英여왕 독감 털고 2주만에 예배 참석

입력 2017. 01. 09. 10:02 수정 2017. 01. 09. 10:11

기사 도구 모음

심한 감기에 걸려 크리스마스 예배와 신년 예배에 잇달아 참석하지 못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2주 만에 교회를 찾았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8일(현지시간) 차를 타고 런던에서 북쪽으로 177㎞가량 떨어진 노퍽주 샌드링엄의 성 마리아 막달레나 교회에 도착해 사람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90세의 고령인 엘리자베스 여왕은 정기적으로 교회를 찾지만, 지난달 독한 감기에 걸려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예배를 걸러야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배 참석 뒤 남편 필립(오른쪽) 공과 함께 성 마리아 막달레나 교회를 떠나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EPA=연합뉴스]

(런던 AP=연합뉴스) 심한 감기에 걸려 크리스마스 예배와 신년 예배에 잇달아 참석하지 못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2주 만에 교회를 찾았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8일(현지시간) 차를 타고 런던에서 북쪽으로 177㎞가량 떨어진 노퍽주 샌드링엄의 성 마리아 막달레나 교회에 도착해 사람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여왕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수 주 만에 처음이다.

감청색 옷을 차려 입은 여왕은 남편 필립 공과 윌리엄 왕세손 부부 등 다른 왕실 가족과 함께 예배에 참석했다.

90세의 고령인 엘리자베스 여왕은 정기적으로 교회를 찾지만, 지난달 독한 감기에 걸려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예배를 걸러야 했다.

여왕은 감기가 낫질 않아 신년 예배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영국 역사상 가장 오래 재위한 군주인 엘리자베스 여왕은 최근 몇 년간 비교적 건강한 상태를 유지했지만, 90대로 접어들면서 공식 일정을 줄여왔다.

예배를 마치고 차에 오르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EPA=연합뉴스]

gogog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