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승민 "반기문 정체 모르겠다..보수인지 진보인지 밝혀야"

입력 2017.01.12. 09:23 수정 2017.01.12. 11:55

바른정당 대권잠룡 가운데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대선에 출마하시겠다면 보수인지, 진보인지 비전과 정책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2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유 의원은 "그 분이 안보는 정통보수의 길을 가되, 경제나 교육, 노동, 복지 등은 굉장히 개혁적인 길로 가는 길에 동의하신다면 바른정당을 선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그분이 합류하신다면 당연히 공정한 경선을 치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대통령, 기자만나 변명말고 헌재서 떳떳이 말하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대권잠룡 가운데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대선에 출마하시겠다면 보수인지, 진보인지 비전과 정책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 '반 전 총장이 정통보수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아직도 그분의 정체를 잘 모르겠다"고 답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오는 2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유 의원은 "그 분이 안보는 정통보수의 길을 가되, 경제나 교육, 노동, 복지 등은 굉장히 개혁적인 길로 가는 길에 동의하신다면 바른정당을 선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그분이 합류하신다면 당연히 공정한 경선을 치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선을 앞두고 여야 비주류가 연대하는 이른바 '빅텐트론'에 대해서는 "비박과 비문이면 연대할 수 있다는 것은 무원칙한 연대"라면서 "소위 '친문만 아니면 다 뭉칠 수 있다'는 식의 연대에 대해서는 국민께서 동의하지 않으실 것"이라고 일축했다.

야권 유력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4대 재벌개혁'과 관련해선 "대한민국이 필요한 개혁의 아주 극히 일부분"이라고 평가하면서 "재벌개혁뿐만 아니라 경제 전반, 복지, 노동, 교육, 이런 곳의 근본적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헌법과 법률을 위배한 혐의 때문에 헌법재판소의 탄핵 과정이 있는 건데, 대통령께서 밖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기변명을 하기보다는 특검이나 헌법재판소에 가서 당당하고 떳떳하게 말씀하시는 게 옳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minary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