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아이 키우기 힘든 사회①] 물티슈엔 메탄올·모유엔 실리콘.."애 키우기 불안"

입력 2017. 01. 14. 10:01

기사 도구 모음

신상윤 기자] 최근 영ㆍ유아가 주로 사용하는 물휴지(물티슈)에서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메탄올이 검출되고, 가슴 성형수술에 쓰인 실리콘 보형물이 들어간 모유를 아기가 수유를 받는 등 어린이들의 식품ㆍ의약품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이 같은 이유 등으로 지난해 식약처는 공산품이었던 물티슈를 화장품으로 관리해 메탄올ㆍ포름알데히드ㆍ미생물 한도 기준 등을 추가하고, 소비자의 안전관리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식약처 “문제 물티슈 메탄올, 위해수준 아니다”
- 하지만 인체에 들어가면 실명ㆍ사망 등 일으켜
-“실리콘 배설된다”…중금속 포함 여부 배제못해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최근 영ㆍ유아가 주로 사용하는 물휴지(물티슈)에서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메탄올이 검출되고, 가슴 성형수술에 쓰인 실리콘 보형물이 들어간 모유를 아기가 수유를 받는 등 어린이들의 식품ㆍ의약품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이에 따라 부모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메탄올이 허용기준 이상 들어간 유한킴벌리의 물휴지 10종이 회수 조치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 13일 “이들 제품은 메탄올 허용기준인 함량 수분의 0.002%를 초과해 0.003~0.004% 포함됐다”고 밝혔다.

[사진설명=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메탄올이 허용기준 이상 들어간 것으로 확인된 유한킴벌리의 물휴지 제품 중 하나.]

하지만 식약처는 초과한 메탄올 수치에 대해 국내ㆍ외 기준으로 물휴지 사용 방법 등을 고려할 때 인체에 위해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위해평가 결과 성인이 메탄올 0.004%가 혼입된 화장품을 매일 사용하고 이 화장품이 100% 피부에 흡수된다고 가정해도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메탄올은 알코올의 일종으로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과 달리 인체에 치명적이다. 메탄올은 신체에 들어오면 산화, 포름알데히드와 포름산을 거쳐 물과 이산화탄소가 된다. 이때 생기는 포름알데히드와 포름산의 독성이 치명적이다. 특히 포름알데히드는 단백질을 경화, 변성시킨다. 포름산과 포름알데히드가 체내에 많이 쌓이면 시각 관련 세포를 손상시켜 실명은 물론 사망까지 이르게 만든다.

이 같은 이유 등으로 지난해 식약처는 공산품이었던 물티슈를 화장품으로 관리해 메탄올ㆍ포름알데히드ㆍ미생물 한도 기준 등을 추가하고, 소비자의 안전관리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가슴 성형수술에 쓰이는 실리콘 보형물이 파열돼 그 성분이 모유에 녹아들면서 아기에게 수유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보건당국이 실태 조사에나선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일반적으로 ‘인공 유방’이라고 불리는 이 보형물은 한번 시술 후 평생 사용하는 게 아니라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하는 제품이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파열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아기가 실리콘 성분을 얼마나 먹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다행히 건강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식약처 관계자는 “다만 실리콘은 고분자 화학물질이기 때문에 구강으로 섭취했을 때 배설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이번에 문제가 된 업체가 아닌 다른 회사의 보형물에서는 백금, 니켈, 크로뮴 같은 중금속이 포함된 사례가 있으므로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ke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