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치커리, 상추 등에 치매 예방 효과(연구)

권순일 입력 2017.01.16. 09:44

치커리, 상추, 민들레 등에 들어있는 성분이 치매를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양링구의 서북농림과기대학 연구팀은 쥐 실험 결과, 치커리나 상추, 민들레 등 60여 가지 채소와 식물에 들어있는 치코르산이 치매의 초기 증상인 기억 손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치커리나 상추, 민들레 등에 들어있는 치코르산이 향후 이런 덩어리 형성을 방지하는 데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치커리, 상추, 민들레 등에 들어있는 성분이 치매를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양링구의 서북농림과기대학 연구팀은 쥐 실험 결과, 치커리나 상추, 민들레 등 60여 가지 채소와 식물에 들어있는 치코르산이 치매의 초기 증상인 기억 손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치코르산은 뇌에 아밀로이드반으로 알려진 독성 덩어리가 형성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되는 성분이다. 이런 독성 덩어리는 뇌가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데 영향을 주는 질환들에 나타나는 특징이다.

연구팀은 '치커리나 상추, 민들레 등에 들어있는 치코르산이 향후 이런 덩어리 형성을 방지하는 데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밀로이드반은 단백질이 뇌를 비정상적으로 감싸며 발생하는데 뇌에 독성 효과를 미쳐 기억 손상을 초래한다.

연구팀은 실험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엔 뇌세포 손상과 연관 있는 성분인 지질다당류(LPS)를, 다른 그룹엔 LPS와 치코르산을 함께 투여한 뒤 4시간 후 학습과 기억력을 테스트하는 두 가지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LPS만 투입한 쥐들은 LPS와 치코르산을 함께 투여한 쥐들에 비해 미로 테스트 등에서 목표물을 기억해 찾아내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치코르산이 LPS에 의한 기억 손상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실험생물학학회연합회 저널(The FASEB Journal)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