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병국 "문재인 '사탕발림' 일자리 공약은 대국민 사기"

입력 2017.01.19. 08:42

바른정당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19일 문재인 전 대표가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와 노동 시간 단축으로 13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약한 데 대해 "사탕발림 공약으로 국민을 현혹하는 건 대국민 사기이고,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규제개혁, 노동개혁 입법, 서비스산업법 등을 거부하며 기업의 발목만 잡아왔다"면서 "더구나 서비스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정부 추산 35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데 문 전 대표는 왜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걷어차고 매년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를 추가 투입하겠다는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공부문 일자리 늘린 그리스, 재정 파탄으로 국민 고통 겪어"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19일 문재인 전 대표가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와 노동 시간 단축으로 13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약한 데 대해 "사탕발림 공약으로 국민을 현혹하는 건 대국민 사기이고,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 팀장·고문단회의에서 "문 전 대표의 공약은 참으로 무책임하고 인기영합적 발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공공부문 부채가 사상 처음 1천조 원을 넘어선 상황에서 공공부문 일자리를 추가로 만들려면 연간 수십조 원이 더 필요하다"면서 "그러나 문 전 대표의 재원조달 방안은 일자리 예산 재검토와 추경 편성 정도인데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공공부문 일자리를 가장 많이 늘린 그리스 정치인들의 포퓰리즘 탓에 일자리는 늘어났지만, 재정이 파탄 나 국민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잠시 고통에서 벗어나겠다고 중장기적으로 자기 파괴적 행동을 하는 것은 구직난에 시달리는 청년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문 전 대표는 실현 가능성이 작고 지속 가능하지 못한 모호한 일자리 공약보다는 사사건건 개혁 입법을 반대해온 민주당부터 설득하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규제개혁, 노동개혁 입법, 서비스산업법 등을 거부하며 기업의 발목만 잡아왔다"면서 "더구나 서비스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정부 추산 35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데 문 전 대표는 왜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걷어차고 매년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를 추가 투입하겠다는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lesli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