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름값 2000원되면 정유사 떼돈 번다?..속타는건 매한가지

강기준 기자 입력 2017.01.21. 09:00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이 1년3개월만에 1500원대에 진입한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기름값이 오를땐 빨리, 내릴땐 천천히 하락해 정유사들이 폭리를 취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를 높이지만, 정작 정유사들은 기름값이 고공행진을 할 때도 큰 이익을 챙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기름값이 높아지면 그만큼 원료가격도 상승을 한다는 의미"라며 "판매가격이 높다고 정유사의 이익이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름값 리터당 2000원 할때도 정유4사 7000억원대 적자..폭리 취한다는 건 오해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기름값 리터당 2000원 할때도 정유4사 7000억원대 적자…폭리 취한다는 건 오해]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이 1년3개월만에 1500원대에 진입한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기름값이 오를땐 빨리, 내릴땐 천천히 하락해 정유사들이 폭리를 취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를 높이지만, 정작 정유사들은 기름값이 고공행진을 할 때도 큰 이익을 챙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국내 휘발유 값이 사상 최고점인 리터당 2000원을 돌파했던 2012년 2분기,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4사는 같은 분기 역대 최대 7320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4년 4분기 정유4사는 총 722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같은 기간 국내 휘발유 값은 리터당 평균 1721원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반면, 지난해는 정유4사가 총 8조원에 육박하는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것으로 전망되지만, 평균 휘발유 가격은 2010년 이후 하위 8% 수준인 리터당 평균 1402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지난해 1분기까지 국내 휘발유 값이 3개월사이 리터당 106원 가량 급락했을때도 정유사들의 영업이익은 총 1조2000억 가량 개선됐다.

이처럼 국내 기름값이 고공행진을 거듭할때도 정유4사가 큰 재미를 못보는 이유는 내수 시장에 기름을 판매해 거둬들이는 수익이 미미하기 때문이다. 국내 주유소에 공급하고 정유사들이 얻는 이익은 전체 영업이익의 약 1.5~2% 수준을 차지한다.

정유사들은 석유제품을 생산해 60% 이상 해외로 수출하고 있고, 윤활기유, 석유화학 등 사업다각화를 통해 비정유 부문의 영업이익을 늘려왔다. 지난해 기준으로는 정유사들의 영업이익 중 비정유부문 비중은 약 40%에 달한다.

기름에 붙는 유류세가 높아 절대가격이 높은 것도 정유사들이 폭리를 취한다는 오해를 받게되는 원인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현재 기름 가격에는 60%에 달하는 세금이 붙는다. 국내 유류세는 고정적으로 부과되는데 교통에너지환경세 529원, 교육세는 교통에너지환경세의 15%인 79.35원, 주행세는 26%인 137.54원 등에 품질검사 수수료 0.47원 등 총 746.36원이 포함된다. 우리나라 유류세는 미국, 일본 등 선진국과 비교해도 30% 이상 높은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기름값이 높아지면 그만큼 원료가격도 상승을 한다는 의미"라며 "판매가격이 높다고 정유사의 이익이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강기준 기자 standard@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