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포토> '더러운잠에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 표창원 규탄하는 새누리 전국여성의원협의회

박항구 기자 입력 2017.01.25. 17: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박항구 기자]새누리당 전국여성의원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묘사된 풍자 누드화 '더러운잠'이 전시된 풍자전시회로 논란을 빚은 표창원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며 '더러운잠에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라고 씌여진 피켓을 들고 있다.

새누리당 전국여성의원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묘사된 풍자 누드화 '더러운잠'이 전시된 풍자전시회로 논란을 빚은 표창원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며 '더러운잠에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라고 씌여진 피켓을 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새누리당 전국여성의원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묘사된 풍자 누드화 '더러운잠'이 전시된 풍자전시회로 논란을 빚은 표창원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새누리당 전국여성의원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묘사된 풍자 누드화 '더러운잠'이 전시된 풍자전시회로 논란을 빚은 표창원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