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더러운 잠' 표창원 아내·딸에게까지 인신공격 "너무 저열..전형적 여혐"

이은혜 입력 2017. 01. 26. 10:33 수정 2017. 01. 26. 11:01

기사 도구 모음

표창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누드 풍자화 ‘더러운 잠’ 전시와 관련해 25일 공식적으로 사과를 한 가운데, 표 의원 가족을 향한 인신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공식 카페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는 표 의원과 그의 아내의 얼굴을 누드화나 외설적인 사진 등에 합성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표창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누드 풍자화 ‘더러운 잠’ 전시와 관련해 25일 공식적으로 사과를 한 가운데, 표 의원 가족을 향한 인신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공식 카페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는 표 의원과 그의 아내의 얼굴을 누드화나 외설적인 사진 등에 합성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한 박사모 회원은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라며 ‘더러운 잠’에 그려진 박 대통령 얼굴 대신 표 의원 부인의 얼굴을 합성시킨 그림을 올리기도 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25일 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책임을 져야 한다면 지겠다. 나를 향한 조롱화 희화화는 얼마든지 하라”며 “다만 공인이 아닌 제 가족, 특히 미성년자인 자녀만은 그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표 의원의 가족을 겨냥한 인신공격에 대해 네티즌들은 “잘못한 건 표창원인데 징벌은 아내와 딸이 당한다. 전형적인 여성 혐오”,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 너무 저열하고 원초적이라 내 눈을 의심했다”, “표 의원이 아내와 딸에 가해지는 폭력에 대해 강한 처벌을 요구하길”, “아내 분이 표창원 소유라고 생각하니 그러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