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남편 여동생의 남편은 뭐라 부르죠?..어려운 호칭예절

윤창희 입력 2017.01.27. 10:03

결혼을 앞두고 있는 남녀라면 이번 설 연휴에 상대편 집에 인사를 갈 가능성이 크다.

배우자 호칭은 남편 호칭에 맞춰 아주머니 또는 처남댁으로 부른다.

남편의 남동생은 혼인 여부에 따라 도련님(미혼) 혹은 서방님(기혼)으로 호칭한다.

헌데 남편 여자 형제의 배우자까지 정식 호칭으로 부르기 어색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혼을 앞두고 있는 남녀라면 이번 설 연휴에 상대편 집에 인사를 갈 가능성이 크다.

약혼자 형제 혹은 자매의 배우자는 뭐라고 부르지? "저기요" 할 수는 없는데....

처가 쪽 혹은 시댁 쪽 식구들의 호칭이 낯설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호칭이 마뜩치 않기도 하다.

전통적인 호칭법에 따르면 신부는 "도련님, 아가씨" 식의 호칭을 불러야 하는데, 신랑은 "처남" "처제"식으로 다소 하대하는 느낌까지 난다.

그래도 결혼은 남녀의 만남에서 더 나아가 두 집안이 사돈이라는 새로운 관계를 맺는 절차기도 하다. 정확한 예절법을 익힐 필요가 있다. 주요 호칭을 다시 한번 정리해본다.

■ 아내 오빠는 처남? 형님?


전통적으로 아내의 남자 형제들에 대해서는 아내의 오빠인지, 동생인지 따지지 않고 '처남'으로 불러왔다. 하지만 요즘에는 처남과 매부가 친형제처럼 가깝게 지내는 경우가 많아 손위 처남은 '형님'으로 부르는 경우도 적지 않다. 배우자 호칭은 남편 호칭에 맞춰 아주머니 또는 처남댁으로 부른다.


아내의 여자 형제들은 손위 여부에 따라 처형과 처제로 구별해 부른다. 아내 언니의 남편은 형님(연장자) 또는 동서(연하)로 부르면 된다. 아내 여동생의 남편은 동서라고 부르지만, 통상 '김서방' '이서방' 식으로 많이 부른다.

■ 남편 여동생의 남편은 뭐라 부를까?


남편의 형은 아주버님, 배우자는 형님으로 부른다. 남편의 남동생은 혼인 여부에 따라 도련님(미혼) 혹은 서방님(기혼)으로 호칭한다. 남편 남동생의 아내는 동서다.


남편의 여자 형제, 즉 시누이는 전통적으로 며느리에게는 어려운 존재다. 남편의 누나는 형님으로 부르고 동생이면 아가씨라 부르면 된다. 이 때 형님(남편의 누나)의 남편은 아주버님, 아가씨(남편의 여동생)의 남편은 서방님이 된다.

헌데 남편 여자 형제의 배우자까지 정식 호칭으로 부르기 어색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녀가 있다면 자연스럽게 '철수(아이이름) 고모부' 식으로 부르면 덜 어색해 진다.

■ 남편의 작은 아버지는?


양가의 큰 아버지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등의 기타 친인척에 대한 호칭으로 상식적으로 판단해 부르면 된다.

큰아버지는 큰아버님, 작은 아버지는 작은 아버님으로 호칭한다.

외조부모의 경우 그냥 할아버님, 또는 할머님이라고 부르면 자연스럽다.

윤창희기자 (theplay@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