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돼지+인간' 키메라 실현되나

김우용 기자 입력 2017. 01. 27. 16:56

기사 도구 모음

미국 과학자들이 돼지의 수정란에 인간의 줄기세포를 주입해 자라게 하는 데 성공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씨넷에 따르면, 미국 소크연구소 연구진은 과학저널 셀에 돼지 수정란에 인간의 줄기세포를 주입해 신체 조직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논문을 실었다.

한국의 경우 다른 동물의 수정란에 인간의 줄기세포를 주입하는 연구를 금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디넷코리아=김우용 기자)미국 과학자들이 돼지의 수정란에 인간의 줄기세포를 주입해 자라게 하는 데 성공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씨넷에 따르면, 미국 소크연구소 연구진은 과학저널 셀에 돼지 수정란에 인간의 줄기세포를 주입해 신체 조직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논문을 실었다.

사람의 세포를 이식받은 태아는 돼지 암컷 자궁에 착상돼 사람의 근육과 장기세포 초기 형태로 자라났다.

돼지 태아는 28일째 인간의 항체와 유전자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사람의 장기를 돼지에서 만들어 인간에게 이식할 수 있게 된다.

인간과 동물의 키메라 연구는 뜨거운 논쟁 대상이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윤리 논란을 우려해 인간-돼지 키메라 연구를 금지하고, 지난해 8월 장기 이식을 위한 연구에만 정부 지원을 허용했다. 한국의 경우 다른 동물의 수정란에 인간의 줄기세포를 주입하는 연구를 금지하고 있다.

김우용 기자(yong2@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