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워킹맘들 이재명에 'SOS'..이틀 만에 피해사례 300여건 접수

입력 2017. 01. 27. 18:33

기사 도구 모음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워킹맘' 피해사례 수집에 나선 지 이틀 만에 300여건의 사례를 접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워킹맘 직장 내 차별도 작살내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직장 내에서 엄마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는 '워킹맘'들이 많다"며 "부조리하다고 생각되는 직장 내 워킹맘 피해사례를 무엇이든지 알려달라"고 밝히고 SNS를 통해 사례를 수집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워킹맘' 피해사례 수집에 나선 지 이틀 만에 300여건의 사례를 접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유형별 사례는 보육·돌봄시설 관련 100건, 근무조건 관련 70여건, 가사노동 관련 30여건, 경력단절·취업난 관련 100여건이다.

이 시장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워킹맘 직장 내 차별도 작살내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직장 내에서 엄마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는 '워킹맘'들이 많다"며 "부조리하다고 생각되는 직장 내 워킹맘 피해사례를 무엇이든지 알려달라"고 밝히고 SNS를 통해 사례를 수집하고 있다.

이 시장 측은 워킹맘이 보육과 직장생활을 병행하면서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사례 연구를 통해 확인한 뒤 워킹맘의 육아 부담과 직장 내 차별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이에 앞서 지난 23일부터 '열정페이' 피해사례도 접수하고 있다.

이날까지 들어온 열정페이 피해사례는 800여건에 달한다.

이 시장은 "비용 부담 없이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돌봄시설 확충과 아이를 키우면서 일을 하고 싶어하는 여성들에게 맞춤형 일자리 제공 정책을 개발하겠다"며 "아이 낳고 키우며 지속해서 사회생활을 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