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관리자급 女공무원 13.5%..최대 규모지만 여전한 '유리천장'

입력 2017. 01. 29. 12:01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정부 부처 내 4급 이상 여성공무원의 비율이 13.5%로 집계됐다.

인사처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정부 부처의 4급 이상 공무원은 9천189명이고, 이 가운데 여성 공무원 비율은 13.5%(1천236명)다.

인사처 관계자는 "공직사회 내의 여성관리자 비율이 처음으로 13%를 넘어섰다"며 "공직사회에서 관리자가 될 수 있는 여성공무원의 풀이 아직 부족하지만, 이른바 유리 천장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지난해 정부 부처 내 4급 이상 여성공무원의 비율이 13.5%로 집계됐다.

인사혁신처(이하 인사처)는 29일 이러한 내용의 '여성관리자 임용확대 계획 추진 결과'를 공개했다.

인사처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정부 부처의 4급 이상 공무원은 9천189명이고, 이 가운데 여성 공무원 비율은 13.5%(1천236명)다.

이 같은 비율은 역대 최대 규모지만, 10명 중 1.3명에 불과하다는 결과여서 유리 천장이 여전하다는 지적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도별 비율을 보면 2012년 9.1%(684명), 2013년 9.9%(840명), 2014년 10.9%(929명), 2015년 12%(1천80명)로 매년 증가했다.

특히 인원수를 기준으로 하면 2007년 454명(6.2%)에서 2016년 1천236명(13.5%)으로 10년 만에 2.7배 늘었다.

인사처 관계자는 "공직사회 내의 여성관리자 비율이 처음으로 13%를 넘어섰다"며 "공직사회에서 관리자가 될 수 있는 여성공무원의 풀이 아직 부족하지만, 이른바 유리 천장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