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朴대통령 측 "발단은 최순실과 고영태의 불륜..사건 변질"

박지혜 입력 2017. 02. 01. 10:51 수정 2017. 02. 01. 14:49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1일 헌재 탄핵심판에 최순실 씨를 다시 증인으로 신청하며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와 불륜관계를 언급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도 박 대통령 측은 최 씨와 고 전 이사의 내연관계를 부각시켰다.

고 전 이사는 지난해 12월 7일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 씨와 남녀관계인가’라는 질문에 "절대 그런 관계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1일 헌재 탄핵심판에 최순실 씨를 다시 증인으로 신청하며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와 불륜관계를 언급했다.

박 대통령 측은 이날 “이번 사건의 발단은 최 씨와 고영태의 불륜이며, 사건이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 전 이사의 출석을 재차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도 박 대통령 측은 최 씨와 고 전 이사의 내연관계를 부각시켰다.

박 대통령 대리인은 증인으로 나온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을 상대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파고들었다.

이에 차 씨는 “2014년 고 전 이사가 아침에 만나자고 해 식당에 갔더니 최 씨와 고 전 이사가 붙어 앉아 아침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고 내연관계를 의심했다”며, “일반적인 상황처럼은 안 보였다”고 말했다. 또 ‘고 전 이사가 최 씨와 내연관계를 유지한 것은 돈 때문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 측의 이같은 질의는 ‘최순실 게이트’를 폭로한 고 전 이사의 진술 신빙성을 떨어뜨리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최 씨 역시 헌재 법정에서 “고영태 진술은 조작이고, 내게 다 뒤집어씌운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와 최순실 씨(사진=이데일리DB)
고 전 이사는 지난해 12월 7일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 씨와 남녀관계인가’라는 질문에 “절대 그런 관계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4년 최 씨에게 차 씨를 소개해 준 고 전 이사는 ‘차 씨의 등장으로 최 씨와의 관계가 소원해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하기도 했다.

빌로밀로’라는 가방브랜드를 운영했던 고 전 이사는 지난 2012년 말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된 18대 대선 후 신상품을 보여달라는 지인의 부탁으로 최 씨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고 전 이사와 최 씨의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한 것은 2014년 말부터로 알려졌다.

고 전 이사는 그 이유에 대해 “(최 씨가) 2년 전부터 모욕적인 말과 밑의 직원들을 사람 취급을 안 하는 행위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최 씨가 딸 정유라의 강아지를 자신에게 맡겼다가 찾으러 왔는데, 골프를 치러 가는 바람에 연락을 못 받아 싸운 일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고 전 이사는 TV조선을 찾아가 최 씨의 문제를 제보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노승일 케이스포츠재단 부장도 지난달 24일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 씨와 고 전 이사의 관계에 대해 “사장과 직원의 관계이고 수직적 관계이다. 그 이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