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고함치던 최순실, 오늘은 웃음 띤 얼굴로 출석(종합)

CBS노컷뉴스 윤철원 김미성 기자 입력 2017. 02. 01. 11:11 수정 2017. 02. 01. 14:23

기사 도구 모음

1일 체포영장이 발부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두 번째 강제 소환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고성을 지르며 흥분했던 1차 소환 때와는 달리 입가에는 미소를 머금은 채 다소 여유 있는 표정으로 특검에 출석했다.

최 씨는 지난달 25일 첫 체포영장 집행 당시에는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 억울하다"고 고함을 지르며 끌려가다시피 조사실로 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검, 미얀마 ODA 사업 개입 여부 추궁 방침
특가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강제 소환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1일 체포영장이 발부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두 번째 강제 소환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고성을 지르며 흥분했던 1차 소환 때와는 달리 입가에는 미소를 머금은 채 다소 여유 있는 표정으로 특검에 출석했다.

최 씨는 지난달 25일 첫 체포영장 집행 당시에는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 억울하다"고 고함을 지르며 끌려가다시피 조사실로 향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10시 28분쯤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 씨는 평소같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도 않았으며, 취재진을 마주하자 입가에 엷은 미소까지 지어 보였다.

최 씨는 '유재경 대사 직접 면접했냐', 'ODA 사업 이권 챙긴 것 맞냐', '유 대사 인사나 미얀마 사업 이권 챙기기에 박 대통령도 개입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조사실로 향했다.

전날 오후 특검은 최 씨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고, 이를 받아들인 서울중앙지법은 오후 늦게 영장을 발부했다.

특검팀은 정부의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ODA) 과정에서 최 씨가 부당하게 사익을 챙긴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특검팀은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의 미얀마 순방을 앞두고, 미얀마에 760억 원 규모의 컨벤션센터를 짓는 'K타운 프로젝트' 추진 과정에서 당시 현지에서 사업을 벌이던 A 사를 대행사로 선정하는 대가로 지분을 챙긴 정황을 확보했다.

사업이 진행돼 A 사가 수익을 내면 최 씨가 일부 이득을 취하는 구조다. 특검은 "사업은 무산됐지만 알선의 대가로 금품이 오가기로 약속만 돼 있어도 알선수재로 의율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 씨는 K타운 프로젝트 사업 추진을 위해 입맛에 맞는 미얀마 대사 교체에 관여, 유재경 전 삼성전기 전무를 직접 면접하고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사의 임명시점은 지난해 5월로 K타운 사업이 추진되던 시점과 겹친다. 특검은 최씨가 자신이 추천한 유 대사를 통로로 삼아 760억 원 규모의 K타운 사업에서 사익을 취하려 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특검 수사를 받은 유 대사도 최씨와의 관계를 시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팀은 최 씨를 상대로 유 대사를 대사로 추천한 이유, 대통령에게 직접 추천을 했는지, ODA사업 기획 단계부터 참여했는지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특검팀은 최 씨를 체포 후 48시간 동안 강제 조사할 수 있다.

최순실은 지난달 25·26일 조사 때도 묵비권을 행사하고 특검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최 씨는 이번에도 묵비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CBS노컷뉴스 윤철원 김미성 기자] psygod@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