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靑 '경내 압수수색 불가' 방침..특검 "법에 따라 집행"

입력 2017. 02. 02. 14:50

기사 도구 모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특검팀이 청와대 경내에서 압수수색을 하도록 허용할 수 없다는 청와대 측의 입장 표명에 관해 "그것은 청와대의 입장이며 특검 입장에서는 관련법에 따라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원론적인 말씀만 드릴 수 있다"고 2일 브리핑에서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검 "그건 靑 입장", "비서실장실·경호실도 압수수색 장소에 포함"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일 65번째 생일을 맞아 청와대 관저에서 한광옥 비서실장 및 수석 전원과 오찬을 함께 한다.2017.2.2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이보배 기자 =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특검팀이 청와대 경내에서 압수수색을 하도록 허용할 수 없다는 청와대 측의 입장 표명에 관해 "그것은 청와대의 입장이며 특검 입장에서는 관련법에 따라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원론적인 말씀만 드릴 수 있다"고 2일 브리핑에서 말했다.

이 특검보는 압수수색 장소와 관련해 "범죄 혐의와 관련된 장소 및 물건에 대해서 할 수 있다"며 청와대의 비서실장실, 민정수석비서관실, 의무실, 경호실 등 의혹의 대상이 된 모든 장소가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은 여러 가지 법리적 또는 사실적으로 상당히 어려운 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예측해서 그때 상황에 따라서 적절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TV 제공]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