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국정개입 사건 관련자들, 드러난 '차명폰'만 최소 50대

전다빈 입력 2017. 02. 03. 21:03 수정 2017. 02. 03. 23: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청와대가 또 압수수색을 거부하면서 조직적인 증거 인멸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오는데요. 특검의 뇌물죄 수사에선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모두 차명폰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죠.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에 관련된 상당수 인사들이 차명폰을 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취재진이 이번에 드러난 차명폰 숫자를 확인해봤더니, 최소 50대에 달했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0월 29일, 청와대는 검찰의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일부 자료만 골라서 제출했습니다.

당시 검찰이 확보한 압수물 목록을 보면 제출된 휴대전화는 모두 20여 대.

이 가운데 청와대 공용 업무폰은 4대에 불과했고, 5대는 최순실씨의 헬스트레이너 출신 박재범 행정관의 명의였고, 8대 가량은 명의를 알 수 없었습니다.

같은 날 정호성 전 비서관의 집에선 모두 8대의 휴대전화가 압수됐는데, 박 대통령과 최씨, 그리고 정 전 비서관 등의 육성이 담긴 주요 증거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이번 검찰의 최순실 국정개입 수사결과 드러난 차명폰은 최소 50여 대입니다.

이중 최순실 씨가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차명폰은 특검 조사 결과, 23대로 파악됐습니다.

최 씨의 개인비서 안 모 씨는 검찰 조사에서 "최순실 씨가 매번 다른 번호로 전화를 해서 최씨에게 먼저 전화를 걸 수는 없었다"고 진술하기도 했습니다.

지난달 19일 헌법재판소에 출석한 정호성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도 차명폰을 사용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최 씨와 박 대통령 모두 차명폰 사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증거 인멸을 염두해둔 차명폰 사용 의혹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