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단독] 영남대 전 총장 "실질 이사장은 박근혜" 생전 확인서

김지아 입력 2017. 02. 05. 20: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여기서 중요한 건 이런 최태민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의 역할이 있었는가 하는 점입니다. 특검도 여기에 주목하고 있는데요. 박 대통령은 그동안 영남대 비리는 본인과 관련이 없다 이렇게 주장을 해왔지요. 그런데 박 대통령이 실질적인 의사결정자였다는 내용이 담긴 확인서를 JTBC가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이어서 김지아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영남대 비리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는 태도를 취해왔습니다.

이사장 취임 후 4개월만에 이사로 자리를 옮기면서 각종 권한이 없어졌다는 겁니다.

하지만 재단의 '실질적 이사장'은 박근혜 대통령이었고, 주요 의사결정을 도맡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사로 있었던 1986년부터 2년 동안 영남대 총장을 맡았던 고 김기택 씨가 2007년에 작성한 '사실확인서' 입니다.

학내 민주화 과정에서 당시 조일문 이사장과 교수들의 면담을 주선하려 했는데 조 이사장이 거부했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자신은 실권이 없으니 실질적 이사장인 박근혜 이사와 만나는게 좋겠다"고 제안했다는 겁니다.

결국 교수들은 조 이사장이 아닌 박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당시 김 전 총장이 남긴 기록에는 "모든 업무 결정을 실질적 이사장인 박근혜 이사가 직접 했음을 알 수 있다"고 적혀 있습니다.

"박근혜 이사가 임명한 4인방을 통해 중요한 업무가 전달"됐고 김 전 총장은 '박근혜 이사의 지시라 생각하고 중요한 일을 처리했다'고 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