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단독]朴대통령, 정호성에 기밀유출 책임 떠넘겨

입력 2017. 02. 06. 03:03 수정 2017. 02. 06. 09:3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헌재에 13쪽 분량 의견서 제출

[동아일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3일 헌재에 ‘소추 사유에 대한 피청구인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박 대통령은 A4용지 13쪽 분량의 의견서에서 청와대 기밀 유출과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관여 등 자신과 관련된 여러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최순실 씨와 관련이 있는 줄 몰랐다”, “공익적 목적에서 한 일”이라고 주장하는 등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 “최순실에게 문건 보내라고 한 적 없어”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최 씨에게 청와대 문건 등 각종 기밀 자료를 유출한 데 대해 박 대통령은 “‘최서원(최순실 씨의 개명 후 이름) 씨 의견을 들어보라’고 한 것이지, 문건이나 자료를 보내라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2013년 2월 대통령에 취임한 뒤, 비서진이 나의 국정 철학이나 언어 습관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연설문이나 말씀자료 작성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연설문 등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정 전 비서관에게 40년 지인인 최 씨의 의견을 들어서 참고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2013년 8월경 대통령비서실장 및 비서진이 교체돼 비서진의 연설문 작성 업무가 능숙해졌다”며 “최 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는 경우가 점차 줄었고, 시간이 흐르며 그 과정에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정 비서관에게 연설문, 말씀자료 이외의 다른 자료를 최 씨에게 보내도록 포괄적으로 위임한 일이 없다”며 청와대 기밀 유출의 책임을 정 전 비서관에게 돌렸다.

 박 대통령은 또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교체 배경에 대해 “체육계 비리 근절 지시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고, 조직 장악력도 떨어져 문제가 있다는 보고를 받아 인사권을 행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 전 장관은 지난달 헌재의 탄핵심판 증인으로 출석해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이후 나의 고언(苦言)에 짜증과 역정을 내기 시작했다”며 청와대의 ‘낙하산 인사’ 지시를 거부해 장관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 “대기업 총수 말씀자료 봤지만 얘기는 안 했다”

 박 대통령은 2015년 7월 24, 25일 이틀 동안 대기업 총수들을 만날 때, 해당 기업의 현안이 담긴 말씀자료를 봤다고 인정했다. 청와대 경제수석실에서 ‘오너 총수 부재로 큰 투자, 장기적 전략 수립이 어렵다(SK와 CJ)’ ‘삼성물산, 제일모직 합병에 헤지펀드 엘리엇의 반대가 심하다(삼성)’ ‘노사문제로 경영환경이 불확실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자료를 작성했고, 이를 봤다는 것. 하지만 박 대통령은 “‘말씀자료’는 인터넷에서 모아 정리한 ‘참고자료’에 불과하고 실제로 그 같은 이야기를 (대기업 총수들에게)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최 씨가 K스포츠재단의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만든 회사 더블루K에 대해서는 “최 씨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은 “더블루K는 독일의 유명 스포츠매니지먼트 회사의 한국 지사로 실력 있는 업체이고, 공익사업에도 적극 기여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또 더블루K에 각종 지원을 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더블루K가 공익재단 일을 헌신적으로 도와주고 있는데, 대기업에 밀려 애로를 겪고 있다기에 중소기업 지원 차원에서 호의적 지원을 부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청와대 경내서 특검 대면조사”

 한편 이번 주 후반(8∼10일)으로 예상되는 박 대통령에 대한 특검의 대면조사 장소는 청와대 경내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 시기보다 장소를 두고 의견 차가 컸는데 최종적으로 ‘청와대 경내’로 조율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청와대는 경호상의 이유로 비서동인 위민관 등 청와대 경내에서 대면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해 온 반면 특검은 청와대 밖 ‘제3의 장소’를 고수해 왔다.

 박 대통령 측은 또 “대면조사에서 사실관계를 정확히 따지겠다”고 예고했다. 박 대통령 측은 특검이 수사 중인 박 대통령의 뇌물 혐의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 등 사안별로 꼼꼼히 법률적 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석준 eulius@donga.com·우경임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