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황교안, 검찰 인사로 '최순실 수사팀' 해체 우려"

입력 2017. 02. 06. 10:19

기사 도구 모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조만간 검찰 인사를 단행해 ‘최순실 수사팀’ 소속 검사들을 좌천하고 팀을 해체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검찰 인사를 통해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공조하고 있는 최순실 수사팀을 해체하고 형사 재판 중인 국정농단 일당의 공소 유지를 방해하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법무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 대선 개입 사건을 수사하던 특별수사팀 소속 검사를 전원 좌천, 사실상 팀 자체를 해체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조만간 검찰 인사를 단행해 ‘최순실 수사팀’ 소속 검사들을 좌천하고 팀을 해체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순실 수사팀’은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다. 검찰 인사를 통해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공조하고 있는 최순실 수사팀을 해체하고 형사 재판 중인 국정농단 일당의 공소 유지를 방해하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이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금명간 검찰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면서 “검찰 인사를 통해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을 공중분해시켜 공소 유지를 어렵게 만든 것처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와 공소 유지를 방해하기 위한 시나리오를 짜고 있다면 포기하라”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법무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 대선 개입 사건을 수사하던 특별수사팀 소속 검사를 전원 좌천, 사실상 팀 자체를 해체시켰다. 이 사건은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수사팀이 부재한 상황에서 공소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의 직무를 대행하고 있는 황 권한대행이 검찰 고위직의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박근혜 정부에서 승승장구한 ‘정치검사’에게 마지막 ‘보은 인사’를 하려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ipe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