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문수 "朴대통령, 탄핵 기각돼야..K스포츠·미르재단, 정당했다"

임현영 입력 2017. 02. 06. 14:27

기사 도구 모음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6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기각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은 문화융성과 스포츠진흥을 위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했다"면서 "이는 헌법의 기본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뿌리내리기 위한 정당한 통치행위였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일 국회 정론관 긴급 기자회견
"정당한 통치행위"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직접 페이스북에 올린 태극기 집회 참여사진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6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기각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은 문화융성과 스포츠진흥을 위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했다”면서 “이는 헌법의 기본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뿌리내리기 위한 정당한 통치행위였다”고 밝혔다.

이어 “탄핵 주도 세력은 박 대통령이 사상의 자유를 침해했다거나 온당치 못한 사적인 이익을 추구햇다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한다”면서 “그러나 박 대통령은 사익을 취한 적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자신이 탄핵사태가 터진 지 2개월이 지나서야 탄핵반대 입장을 밝히는 이유에 대해서는 “두달 남짓 진행된 특검의 수사발표나 헌재의 동영상을 본결과 박 대통령이 사적인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면서 “그동안의 언론보도가 사실이 아님을 알게됐다”고 설명했다.

“주변인들의 비리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나 박 대통령 자신의 비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도 했다.

죄가 없는 만큼 ‘박 대통령이 당당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박 대통령과 주변인들의 적지 않게 당황하고 있는 듯 하다. 자신의 행위의 정당성을 밝히지 않고 변명하기 급급하다”면서 “박 대통령은 당당하게 탄핵재판에 대응해야 한다. 그 과정을 소상히 설명하고 탄핵재판에도 나가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김 전 지사는 지난 주말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남녀노소 모든 분들 우국충정이 너무 진지하셔서 눈물이 났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임현영 (ssi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