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종합]김문수 "朴대통령 가장 청렴한 분..탄핵 기각돼야"

최선윤 입력 2017. 02. 06. 16: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대통령, 탄핵재판에 당당히 임하라"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새누리당 김문수 최고위원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02.06.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김문수 새누리당 비대위원은 6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 대통령의 통치행위는 국민의 신의를 배신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은 "박 대통령은 자신의 선거공약대로 문화융성과 스포츠진흥을 위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했다"며 "그것은 헌법의 기본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뿌리내리기 위한 정당한 통치행위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 주도 세력들은 박 대통령이 사상의 자유를 침해했다거나 온당치 못한 사적 이익을 취했다며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러나 박 대통령은 사익을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은 "(자신이) 박 대통령의 탄핵 소추가 된지 2개월이 지난 이제야 탄핵반대 입장을 표명하는 것에 대해 시비가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두 달 남짓 진행된 특검의 수사 발표나 헌법재판소의 동영상을 본 결과 박 대통령이 사적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더 나올 것이 얼마나 될 지 모르겠으나 지금까지의 추세라면 현직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한 요건은 안 될 것으로 본다"며 "대통령 주변인들의 비리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나 박 대통령 자신의 비리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그러면서 박 대통령을 향해 "헌정 사상 처음 벌어진 최근 상황에 박 대통령과 주변인들이 적지 않게 당황하고 있는 듯 하다"며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한 통치행위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 당당하게 탄핵재판에 대응하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에도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사적인 이익을 취한 사실이 없다며 탄핵 기각을 재차 촉구했다.

김 위원은 "헌재 재판 과정 등 여러부분을 보면 (박 대통령이) 실제 탄핵에 이를 만큼 구체적 잘못을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제가 아는 박 대통령은 국회의원 중 가장 청렴한 분. 돈을 착복하거나 비리를 저지를 사람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고 하는데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졌다"며 "소통 부족으로 인해 대통령에 대한 여러가지 사실과 다른 것이 많이 유포되고, 이런 것이 여론을 악화시킨 점이 많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또 '수많은 국가 기밀이 외부인에게 유출된 부분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냐'는 질문에 "저도 경기도지사를 8년 하면서 수많은 인사를 했다"라며 "그런 게 탄핵 사유가 되는 것, 도지사로 치면 소환 사유가 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은 지난해 말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 비상시국위원회에 참석해 박 대통령 퇴진 및 탈당을 요구했던 것과 관련, "제가 당시 (박 대통령의) 탄핵을 찬성한다기보다는 즉각 하야, 퇴진을 계속적으로 요구하는 촛불 집회나 시위가 헌정을 불행하게 중단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며 "대통령에게 잘못이 있으면 탄핵 을 통해 책임을 묻고, 퇴진하더라도 탄핵을 통해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태극기 집회에 나가게 된 것은 우리 당원들이 대부분 (집회에) 나가는 상황에서 우리당 지도부로서 한 번 살펴봐야하지 않나 (싶었다)"며 "어제 태극기 집회에 간 것에 대한 실명 비판은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csy62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