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3월초 선고 가능할까..오늘 朴대통령 탄핵심판 일정 윤곽

입력 2017. 02. 07. 00:05

기사 도구 모음

헌법재판소가 7일 박근혜 대통령 측이 신청한 추가 증인 15명의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또 본격 심리에 앞서 대통령 측 증인 신청에 대한 결정을 내린다.

이중 최씨와 안 전 수석은 이미 증인신문을 했으나 박 대통령 측은 "추가로 확인할 게 있다"는 입장이다.

대통령 측은 이와 함께 9일 증인인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심판정에 불출석할 경우를 대비해 그를 수사한 검사 2명을 대체 증인으로 신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정현식·오후 김종덕 증인..김기춘은 건강사유 불출석 예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 이진성 헌법재판관,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탄핵심판 주심 강일원 헌법재판관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헌법재판소가 7일 박근혜 대통령 측이 신청한 추가 증인 15명의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증인 채택이 완료되면 탄핵심판의 향후 일정과 선고 시점의 구체적 윤곽이 드러날 수 있을 전망이다.

헌재는 이날 탄핵심판 11차 변론기일을 열고 정현식 전 K 스포츠재단 사무총장과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증인으로 불러 박 대통령 탄핵사유를 심리한다.

또 본격 심리에 앞서 대통령 측 증인 신청에 대한 결정을 내린다.

헌재가 15명 중 상당수를 채택하면 탄핵심판 결론은 애초 예정했던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퇴임일 3월 13일 이후로 늦춰질 가능성이 생긴다.

이때는 남은 재판관 7명 중 2명만 반대하면 탄핵이 기각되는 만큼 이날 향후 일정이 어떻게 정해지느냐에 따라 심판 자체의 방향이 갈릴 수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이달 1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등을 법정에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이중 최씨와 안 전 수석은 이미 증인신문을 했으나 박 대통령 측은 "추가로 확인할 게 있다"는 입장이다.

대통령 측은 이와 함께 9일 증인인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심판정에 불출석할 경우를 대비해 그를 수사한 검사 2명을 대체 증인으로 신청했다.

결국, 헌재가 결정을 내려야 할 추가 증인은 최대 17명에 이를 수 있다.

특검 소환된 김기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및 주도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2017.1.30 pdj6635@yna.co.kr

헌재는 이날 오전 10시 정 전 총장을 불러 재단 설립 과정에서 최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물을 예정이다.

특히 헌재는 정 전 총장에게 최씨가 재단을 통해 이권을 챙기거나 그 배경에 박 대통령의 후광이 있었는지 캐묻는다.

오후 2시엔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씨의 은사인 김 전 장관을 소환해 그가 장관에 오른 배경에 최씨의 입김이 있었는지 추궁한다.

김 전 장관은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 등 박 대통령이 '나쁜 사람'으로 지목한 공무원에게 사직을 강요하고 일명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집행에 관여한 혐의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의해 구속기소 된 상태다.

애초 오후 4시 예정됐던 김기춘 전 실장은 전날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헌재는 오전 중 그의 사유서를 받아들일지 결정한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