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박사모 집회 참여' 윤무부 비화 공개돼.."변절? 원래 개발·독재 외치던 사람"

이승희 입력 2017.02.07. 15:45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이 주최한 집회 참여로 논란에 휩싸인 윤무부(76) 경희대 명예교수의 비화가 공개됐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사모 집회에 나간 새 전문가 윤무부의 숨겨진 비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앞서 윤 교수는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박사모가 주최한 ‘태극기 집회’에 참여했다.

윤 교수는 114건의 책을 저술한 국내 조류 생물 전문가로 1979년부터 경희대학교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이 주최한 집회 참여로 논란에 휩싸인 윤무부(76) 경희대 명예교수의 비화가 공개됐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사모 집회에 나간 새 전문가 윤무부의 숨겨진 비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윤 교수가 박사모 집회에 참가해 실망과 분노를 느끼는 이들이 많은 것 같다”며 “그런데 사실 이 양반은 원래 그런 양반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기업들이 난개발하려 윤 교수에게 환경영향평가서 작성을 맡기곤 했다. 그러면 윤 교수는 사업에 차질이 되지 않을 동물만 목록에 올렸다”며 “그렇게 만들어진 환경영향평가서로 많은 야생동물이 보금자리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교수는 ‘건설업자의 수호자’로 거듭났고, 자본가들의 로비를 받은 언론은 그를 생태전문가로 띄워주는 데 여념이 없었다”며 “생각해보라. 정부에서 난개발에 힘쓰던 때에 할 일이 없어 그를 ‘환경보호론자’로 띄웠겠나”라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이러한 내막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윤 교수의 변절에 충격을 받은 듯한데 놀랄 것 없다. 그는 생명과 평화보다는 개발과 독재의 가치를 중요시해 온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네티즌은 “이런 비화가 있을 줄 꿈에도 몰랐다” “동물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는 사람일 줄 알았는데” “이분도 팩트체크가 필요한 분이었네” “이 정도면 대국민 사기극 수준 아닌가?” “앞으로 방송에 나오는 전문직 종사자들 믿기 어려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윤 교수는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박사모가 주최한 ‘태극기 집회’에 참여했다. 당시 윤 교수는 ‘국민의 명령이다’ ‘군대여 일어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의 질타를 받았다.

윤 교수는 114건의 책을 저술한 국내 조류 생물 전문가로 1979년부터 경희대학교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국제환경단체 겸 청소년단체인 그린넷 이사장, 경희대 자연사박물관 관장을 역임했다.

aga4458@kukinew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