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안하무인' 朴 대리인단, 심판정서 "예의지켜라" 고성

김종훈 기자 입력 2017. 02. 07. 17:07

기사 도구 모음

탄핵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이 변론 도중 상대방을 향해 고성을 지르고 재판부를 무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7일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1회 변론에서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을 신문하던 도중 소추위원단을 향해 "예의를 지켜라"라며 언성을 높였다.

오전 변론이 끝나고 소추위원단 측은 "예의를 지켜달라"고 한 박 대통령 측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미 권한대행 "핵심만 묻고 화 내지 마라" 주의..이미 답한 내용 또 질문 "제대로 안 듣나" 지적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이정미 권한대행 "핵심만 묻고 화 내지 마라" 주의…이미 답한 내용 또 질문 "제대로 안 듣나" 지적]

박근혜 대통령측 법률대리인단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탄핵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이 변론 도중 상대방을 향해 고성을 지르고 재판부를 무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7일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1회 변론에서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을 신문하던 도중 소추위원단을 향해 "예의를 지켜라"라며 언성을 높였다.

박 대통령 측 신문 도중 소추위원단 측 대리인이 이의를 제기한 게 발단이었다. 박 대통령 측이 정 전 사무총장에게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 관한 질문을 던지자 소추위원단 측은 "고영태에 대한 질문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 부분은 정 전 총장이 경험해서 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질문의 부적절함을 지적했다.

이에 박 대통령 측은 "예의를 좀 지켜달라. 저희는 (소추위원단 신문 도중) 한 번도 이의제기를 안 했다"며 고성을 질렀다. 소추위원단 측이 한 번 더 이의를 제기하자 재판장을 맡고 있는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고영태씨는 이 사건에 많이 관련돼 있으니 들어보겠다"며 상황을 정리했다. 그러면서 이 권한대행은 박 대통령 측에 "핵심만 간략히 묻고, 화는 내지 말라"고 주의를 줬다.

박 대통령 측은 재판부의 진행을 무시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 측은 정 전 총장이 K스포츠재단에서 물러난 경위에 대해 설명했는데도 다시 질문했다. 이미 반복질문을 해 이 권한대행에게 수차례 지적을 받은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 측은 "중요한 것"이라며 이 권한대행의 진행을 무시하고 신문을 이어갔다.

그 뒤로도 비슷한 상황이 반복됐다. 정 전 총장이 류상영 더블루K 부장을 모른다고 했지만, 박 대통령 측은 류 부장과 관련된 질문을 계속했다. 또 정 전 총장이 "휴대전화 내 자료를 삭제했다가 민간 포렌식 업체를 통해 복구했다"고 이미 진술했는데도 자료를 복귀한 경위를 뒤늦게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정 전 총장이 "변호사님이 제대로 듣지 않은 것"이라고 했고 강일원 재판관도 "증언 내용을 잘 들으셔야 한다. 증언 내용을 중복하고 있다"며 "그만하셔도 된다"라고 제지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 측은 "중복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오전 변론이 끝나고 소추위원단 측은 "예의를 지켜달라"고 한 박 대통령 측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 소추위원단 측은 "변호사들끼리 이의 신청하는데 그렇게 안하무인격으로 대하냐. 어떤 이의제기를 할지 말하기 전 이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 측은 "3월 9일 탄핵 선고가 나온다고 언론인터뷰를 어떻게 했냐"며 소추위원단을 향해 또 다시 목소리를 높였다. 이 발언 때문에 방청객에서 소란이 일었고, 이들은 "탄핵소추가 인용된다, 4월, 5월 대선이 치러진다 이런 보도를 자초한 건 국회 아니냐"고 계속 소리를 질렀다.

김종훈 기자 ninachum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