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나만 빼고 행복하네"⋯ '카페인 우울증' 겪는 엄마들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입력 2017. 02. 08. 15:14 수정 2017. 02. 08. 15: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 보며 우울해하는 주부들 늘어나
전문가 "일상 아닌 '특별한 순간' 담긴 공간일 뿐"

“돌쟁이 아가를 키우는 육아맘이에요. 요즘 인스타그램을 보고 있으면 육아는 물론, 일도 하고 얼굴도 예쁜 슈퍼우먼들이 왜 이리 많을까요. 저에겐 육아·살림·일 등 모든 것이 힘들기만 한데 말이죠. 이렇게 비교하는 행동이 얼마나 어리석은지 잘 알지만, 자존감은 한없이 낮아져요. 결혼하기 전엔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없었는데, 이젠 저 자신이 너무 초라하고 한심해 죽겠어요. 육아도 척척, 살림도 척척, 일도 척척 다 잘하고 싶은데, 마음처럼 쉽지 않네요.” (신주희·가명·36·경기 성남)

◇'카페인 우울증' 겪는 주부들 많아져

최근 ‘카페인 우울증’을 겪는 주부들이 많다. 카페인 우울증은 사회관계망서비스(이하‘SNS’)인 카카오스토리·페이스북·인스타그램의 앞글자를 딴 ‘카·페·인’으로 인한 우울증이다. 대개 주부들이 SNS를 시작하게 된 배경으로는 비슷한 나이의 자녀를 키우는 엄마들과 소통하고 싶거나, 개인 공간에 아이의 성장 과정을 사진으로 기록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습관처럼 SNS를 드나들며 보게 된 타인의 ‘행복한 순간’은 상대적 박탈감으로도 이어진다. 주부 정지민(가명·32·여)씨는 어느 순간부터 SNS 속 사람들과 나를 비교하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SNS에선 우리 집만 빼고 다 행복하고 풍족한 것처럼 보인다”면서 “물론 ‘있어빌리티(우리말 ‘있다’와 영어로 능력을 뜻하는 ‘어빌리티(Ability)’를 합친 신조어로, 있어 보이게 만드는 능력이란 뜻)라는 걸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주변 엄마들이 SNS에 올린 각종 '인증샷'과 내 모습을 비교하면 자괴감부터 든다”고 했다.

이런 사례는 육아에서 훨씬 도드라진다. 네 살배기 딸을 둔 워킹맘 김은지(가명·34·여)씨는 유치원에 처음 등교하는 아이를 위해 손수 바느질을 해 이름표를 만들어 주고, 함께 텃밭을 가꾸는 등 상대적으로 여유 있게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의 SNS를 보면 마음이 울적하다. “맞벌이 부부라 아이 육아는커녕 집안일도 제때 하기 어려운데, SNS 속 엄마들은 마치 딴 세상에 사는 사람 같아요. 아이의 끼니며 간식도 잘 챙겨 먹이고, 요리도 잘하고, 집안도 예쁘게 꾸미는 엄마들을 보면, 왠지 제가 많이 부족해 보여 아이에게 미안해요.”

SNS를 통해 유명인의 일상도 엿볼 수 있게 되면서 오는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특히 자녀를 둔 여성 연예인들이 SNS에 공개한 육아용품이나 인테리어, 요리, 자녀의 패션 등은 연일 화제다. 두 살 된 쌍둥이 자매를 키우는 최혜란(가명·39·여)씨는 “평소 아이 넷을 키우면서도 똑 소리 나는 육아로 유명한 배우 A씨 인스타그램을 보고는 SNS를 끊게 됐다”고 했다. 그는 “전 매일 잠도 제대로 못 자고 온종일 아이와 씨름하기도 바쁜데, 아이 넷을 데리고 미술 활동도 하고 몸매 관리도 잘하는 A씨를 보며 괜히 우울해져 SNS 계정을 아예 삭제해버렸다”고 했다.

◇‘SNS, 행복에 악영향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실제로 SNS가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지난해 12월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보도한 코펜하겐대학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페이스북 사용을 일주일 이상 중단한 사람들이 본인의 행복수준을 더 높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일주일 이상 페이스북 사용을 중단한 실험 대상자들은 자신의 행복수준을 10점 만점에서 평균 8.11점을 줬다. 이번 실험은 페이스북 친구가 350명 이상인 109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상자 가운데 86%는 여성이며, 평균 나이는 34세다.

실험을 끝까지 완료한 대상자들은 일제히 삶의 질이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특히 실험 시작 전 친구의 SNS 활동에 질투를 느낀다는 대상자들의 행복수준은 다른 사람들에 비해 훨씬 더 큰 폭으로 개선됐다. 실험을 진행한 트롬홀트 교수는 “매일 같이 전 세계 사용자들이 페이스북에 수백만 시간을 쏟아 붇고 있다”며 “습관적으로 타인의 정보를 알고 싶어하고 연락을 주고받는 것은 우리의 행복에 악영향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 “SNS, 일상 아닌 ‘특별한 순간’ 담긴 공간임을 인지하라”

전문가들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SNS를 통해 스트레스를 받으면서도 계속 활동하는 이유로 ‘외로움’을 꼽았다. 남과 나를 비교하며 내 삶이 초라하다 느낄지라도, ‘독박 육아’로 힘들고 지친 마음을 같은 처지에 놓인 사람들과 소통하며 공감 받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위험한 결과를 낳을 수 있다. 정신과 전문의인 윤홍균 윤홍균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은 SNS가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교류할 수 있는 중요한 매체이긴 하지만, 감정적인 소통이나 위로를 받으려 해선 안 된다고 조언한다. 윤 원장은 “많은 엄마가 위로와 공감을 받기 위해 SNS에 몰입하지만, 단편적인 정보만을 주는 SNS에서는 만족할 만큼의 위로와 공감을 얻기 어렵다”며 “이런 생각은 다른 사람과 나를 끊임없이 비교하며 자존감만 낮출 뿐”이라고 했다.

윤 원장은 SNS를 보기 전에 먼저 마음의 준비부터 하라고 조언한다. 타인의 게시글 속 특정 순간이 그들의 일상일 거라는 생각을 버리라는 것이다. 그는 “SNS에 올라온 게시글은 공들여 단장한 신부화장이나 오랜 기간 준비한 졸업전시회와 같은 특별한 순간이지, 일상이 아니다”라며 “SNS는 인생의 하이라이트만 담긴 공간이라는 걸 인지하는 것만으로도 우울감을 덜어낼 수 있다”고 했다.

감정을 배출하는 창구로 SNS 대신 ‘나만의 비밀 일기장’을 만들어보는 것도 추천했다. 머릿속에 둥둥 떠다니는 근심이나 걱정들을 일기장에 글로 적어보며 실체화해보라는 것이다. 윤 원장은 “고민이 머릿속에 있을 땐 매우 커 보이고 아득하지만, 막상 글로 써보면 간략해지고 해결의 실마리가 보인다”며 “SNS와 같은 공개적인 공간에서 고민을 적기보단, 나만 볼 수 있는 일기장을 통해 억눌려 있던 감정을 쏟아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