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특검 "내일 朴대통령 대면조사 무산" 공식 확인

입력 2017. 02. 08. 17:53

기사 도구 모음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특검은 8일 "내일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 없다"며 "이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정례브리핑 시간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를 연기하고 추후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특검에 공식 통보했다.

이로써 특검과 박 대통령측 간 대면조사 협의 자체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검찰이 제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마지노선을 하루 앞둔 17일 청와대 정문(일명 11문) 앞에서 경찰이 근무를 서고 있다. 2016.11.1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특검은 8일 "내일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 없다"며 "이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정례브리핑 시간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를 연기하고 추후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특검에 공식 통보했다.

이로써 특검과 박 대통령측 간 대면조사 협의 자체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박 대통령 측은 전날 한 방송사가 대통령 대면조사 시기를 9일로 못박아 보도하자 '유출' 주체로 특검을 지목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검이 이런 식으로 대면조사와 관련한 내용을 리크(누설)하면 더는 협상을 못 하고 대면조사 일정 등에 관한 협의 사항이 원천무효가 될 수 있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측이 특검 대면조사를 거부하기 위한 명분을 쌓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박 대통령측은 이전에도 야당 단독으로 추천된 특검의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압수수색 불발, 대면조사 카드 고민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검이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2.5 hihong@yna.co.kr

lu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