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종합]노승일 "대통령은 윗분이고 국민은 하찮나"..朴측에 격앙 목소리

김승모 입력 2017. 02. 09. 19:34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나온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박 대통령 대리인단 소속 서석구 변호사를 향해 "대통령은 윗분이고 국민은 하찮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부장은 9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에서 '최순실씨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게 건넸냐.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서 변호사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격앙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석구 "최순실과 통화녹음 국회의원 전달…정치적 의도"
노승일 "청문회 안 봤냐…유도 신문 할 것이면 그만하라"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02.0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승모 강진아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나온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박 대통령 대리인단 소속 서석구 변호사를 향해 "대통령은 윗분이고 국민은 하찮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부장은 9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에서 '최순실씨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게 건넸냐.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서 변호사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격앙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노 부장은 "청문회에서 백승재 의원이 똑같이 질문했다"며 "여러 의원이 훌륭하지만, 이 자료가 진실되게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는 것은 박 의원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청문회에서) 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답답해서 한 마디 말하는데 다 중복된 (질문이다)"며 서 변호사를 몰아붙였다 .

이에 서 변호사가 "대통령을 탄핵한 이 중대한 재판에서 변호인은 얼마든지 질문할 수 있다. 어떻게 대통령 측 대리인에게 무례하게"라며 격앙된 목소리로 맞받아치자 "그럼 대통령은 윗분이고 국민은 하찮은 거냐"고 소리친 것이다.

결국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서 변호사님 질문을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제지하고 나섰지만, 경직된 분위기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대통령측 법률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에 참석하고 있다. 이번 탄핵심판은 박한철 전 소장의 퇴임 이후 8인 재판관 체제로 재편된 첫 변론이다. 2017.02.01. yesphoto@newsis.com

오히려 서 변호사는 "고영태가 최순실은 권력 1, 2위라고 했다"며 "이런 게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 아니냐고 묻는 것"이라고 재차 확인을 구하고 나섰다.

이에 노 부장은 "고영태씨는 청문회 전에 박 의원을 만난 적 없다. 유도 신문할 것이면 그만 하라"며 끝까지 맞섰다.

이들은 이 권한대행이 "서 변호사님 그만하시는 것으로 하시죠. 증인도 가라앉히고"라며 재차 주의를 시키자 그제서야 기싸움을 멈췄다.

cncmomo@newsis.com
akan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