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단독]특검 현황 체크한 정유라 "귀국 않기로 결심"

입력 2017. 02. 11. 03:36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 기소)씨 딸 정유라(21)씨가 귀국하지 않을 뜻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정씨의 아들이 덴마크 정부가 운영하는 보육원에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정씨 자신은 귀국 생각이 없다"며 "정씨의 자녀는 덴마크 국가에서 부모 없는 어린이를 보호하는 보육원에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순실 변호인, 정씨 측에 자료 전달

[서울신문]정씨 아들은 덴마크 국가보육원서 보호
특검 기간 내 수사 사실상 어려울 듯

정유라.유튜브 길바닥저널리스트 캡처=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 기소)씨 딸 정유라(21)씨가 귀국하지 않을 뜻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정씨의 아들이 덴마크 정부가 운영하는 보육원에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10일 이 변호사는 “이달 초 정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사와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연락하면서 변론 자료 등을 전달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변호사는 “정씨 자신은 귀국 생각이 없다”며 “정씨의 자녀는 덴마크 국가에서 부모 없는 어린이를 보호하는 보육원에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최씨에게도 말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덴마크 변호사 측은 한국에서 특검을 선임한 주체가 야당뿐인지, 특검이 정씨를 소환한 적이 있는지, 정씨에 대한 체포영장은 발부됐는지 등 수사상황을 물었다고 이 변호사는 설명했다.

국정 농단 의혹이 제기된 직후 독일과 덴마크 등지에서 도피생활을 해온 정씨는 지난 1월 1일 경찰에 체포돼 올보르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구금 시한은 당초 지난달 30일에서 한 차례 연장된 오는 22일까지다.

정씨는 덴마크 유명 변호사를 선임했다. 정씨의 현지 변호사는 정씨를 ‘정치적 희생양’이라면서 송환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정씨와 아이는 현지 체류 중인 말 관리사 이모씨 등 지인과 변호사의 조력을 받고 있다.

덴마크 현지 변호사 선임에 이어 한국 변호사로부터 협력을 받으면서 정씨의 송환이 예상보다 더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도 기간 내에 정씨에 대한 수사는 어렵다고 전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