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검찰, '고영태 녹음파일' 헌재로 보내..朴대통령 측 반격 시도

나운채 입력 2017. 02. 11. 12:42

기사 도구 모음

헌법재판소가 고영태(41) 전 더블루K 이사 등의 통화내용이 담긴 녹음파일 2000여개 등을 검찰로부터 확보했다.

박 대통령 측은 지난 2일 녹음파일 2000여개에 대한 녹취록을 보내달라고 신청했지만, 확인 결과 녹취록 형태로 작성된 것은 29개뿐이었다.

이에 헌재는 박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여 검찰에 해당 녹음파일 등을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대통령 측, 고영태 폭로 주장 입증 위해 신청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헌법재판소가 고영태(41) 전 더블루K 이사 등의 통화내용이 담긴 녹음파일 2000여개 등을 검찰로부터 확보했다.

헌재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에서 류상영 전 더블루케이 부장이 임의 제출한 녹취파일의 녹취록과,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의 컴퓨터 내 녹음파일 일체를 보내왔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녹음파일은 고씨가 김 대표 등과 나눈 대화 및 통화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 측은 이 녹음파일에 고씨가 케이스포츠재단 재단을 장악하려 했다는 정황이 담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헌재는 박 대통령 측과 국회 소추위원 측이 열람복사를 신청하면 이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 측은 지난 2일 녹음파일 2000여개에 대한 녹취록을 보내달라고 신청했지만, 확인 결과 녹취록 형태로 작성된 것은 29개뿐이었다. 이에 박 대통령 측은 녹취파일 자체가 필요하다며 추가로 헌재에 문서송부촉탁을 신청했다.

박 대통령 측은 지난 9일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에서 "녹취파일이 2000여개가 된다"며 "녹취록은 29개뿐으로, 녹취파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헌재는 박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여 검찰에 해당 녹음파일 등을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박 대통령 측은 이 녹음파일을 통해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원인을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고씨와 측근들이 최순실(61·구속 기소)씨를 이용해 이익을 취하려다 틀어지자 폭로를 시도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겠다는 것이다.

na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