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단독]박근혜·이재용 → 안종범·장충기 → 김종·박상진 '수직 분업'

김경학·윤승민 기자 입력 2017. 02. 14. 06:03 수정 2017. 02. 14. 0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특검이 파악하는 ‘삼성-청와대 커넥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를 조사받기 위해 서울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을 재소환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삼성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지원을 대가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61) 측을 지원한 과정에서 삼성과 청와대 간 ‘수직적 분업 체제’가 구축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삼성의 최씨 모녀 지원 시점도 주목하고 있다. 이 부회장 경영권 승계와 관련, ‘방해 변수’가 등장할 때마다 최씨 모녀에게 ‘분할 송금’한 정황이 보이기 때문이다.

특검은 박 대통령과 삼성과의 관계가 ‘박 대통령-이 부회장’이 큰 틀에서는 교감하고, 그 밑으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경영권 승계를 담당하고,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이 최씨 모녀 지원을 담당하는 식으로 구성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총 3번 독대하며 교감했다. 첫 만남은 2014년 9월15일이다. 이날 열린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이 부회장과의 독대 자리를 마련해 ‘한화가 맡는 대한승마협회를 삼성이 맡아 주고, 유망주들에게 좋은 말도 사주는 등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2015년 7월25일 청와대 안가에서 이뤄진 두 번째 독대에서 박 대통령은 최씨의 딸 정유라씨(21) 지원을 이 부회장에게 채근했다. 세 번째는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이후인 2016년 2월15일로, 장소는 청와대 안가다. 당시 박 대통령은 ‘재단 출연은 물론 정유라씨를 지원해줘 고맙다’고 말한 뒤 최씨와 장시호씨가 운영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도 요구했다. 이 부회장은 박 대통령으로부터 영재센터 사업계획서를 직접 받았다.

특검은 이 같은 윗선의 교감과 지시를 바탕으로 안 전 수석과 장 사장이 수시로 연락하며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업무를 맡았다고 보고 있다. 장 사장은 2015년 6월17일 메르스 사태로 삼성서울병원이 위기에 몰리자 안 전 수석에게 의견을 구했고, 그 직후인 6월23일 이 부회장은 대국민 사과를 했다. 같은 해 7월17일에는 장 사장이 안 전 수석에게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성사 직후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특검이 확보한 안 전 수석의 수첩에는 이 같은 정황이 상세히 나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 모녀에 대한 실무 지원 창구는 김 전 차관과 박 사장이었다. 2015년 3월 대한승마협회장이 된 박 사장은 3개월 뒤인 6월24일 김 전 차관을 만나 정씨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사장이 독일로 건너간 2015년 7월 이후부터는 독일과 국내 등지에서 최씨를 직접 만나 지원을 결정하고, 협의했다.

삼성이 2015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최씨 모녀가 거주하던 독일에 77억여원을 직접 지원한 내역을 보면 삼성이 이 부회장 승계 체계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정부 차원의 협조가 필요할 때마다 송금이 이뤄졌다. 삼성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생겨난 삼성SDI의 신규순환출자 고리 해소 관련 공정거래위원회 가이드라인 마련이 논의되던 2015년 10~12월 최소 일주일, 늦어도 3주 간격으로 독일에 돈을 보냈다.

공정위가 2015년 12월 삼성물산 주식 처분이 당초 1000만주가 아닌 500만주로 해석한 뒤인 지난해 2~3월 삼성은 정씨의 말 두 마리 구입비와 보험료 등으로 37억여원을 독일에 보냈다. 이후 한동안 지원이 없다 지난해 7월 다시 삼성전자 승마단 해외전지 용역비라며 7억2500여만원을 코어스포츠 계좌로 보냈다. 그 사이에는 삼성 측이 금융위원회에 중간금융지주회사 전환 관련 비공식 문의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경학·윤승민 기자 gomgo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