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정유라, 내주 '무조건' 법정 선다..검찰 "어떤 경우든 신병확보"

입력 2017. 02. 18. 09:01

기사 도구 모음

덴마크 검찰이 한국 특검으로부터 송환 요청을 받은 정유라 씨에 대한 송환 여부를 오는 20일 또는 21일께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 씨는 내주에 자신의 신병 문제와 관련해 올보르 지방법원 법정에 다시 서는 게 확실시된다.

덴마크 검찰이 정 씨의 도주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경우든 정 씨의 신병을 확보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18일(현지시간) 알려졌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환결정 후 불복소송 내면 도주 대비해 구금상태서 재판 추진
추가 조사땐 구금 재연장 요청..변호인과 '구금 공방 3라운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 검찰이 한국 특검으로부터 송환 요청을 받은 정유라 씨에 대한 송환 여부를 오는 20일 또는 21일께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 씨는 내주에 자신의 신병 문제와 관련해 올보르 지방법원 법정에 다시 서는 게 확실시된다.

[연합뉴스TV 제공]

덴마크 검찰이 정 씨의 도주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경우든 정 씨의 신병을 확보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18일(현지시간) 알려졌기 때문이다.

검찰은 우선 오는 21일까지 시간이 부족해 정 씨 송환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할 경우 추가 조사를 위해 법원에 구금 재연장을 한 차례 더 요청할 계획이다.

또 정 씨를 한국에 송환하기로 결정한 뒤 정 씨가 이에 불복해 송환거부 소송을 내면 정씨가 재판 진행 와중에 도주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보고 정 씨에 대한 구금을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가 법정에 서지 않게 되는 경우는 덴마크 검찰이 정 씨에 대해 송환 대상이 아니라며 석방하는 경우인데 현재까지 그 가능성은 극히 낮다는 게 검찰 주변의 관측이다.

이에 따라 어떤 경우든 정 씨는 신병 문제와 관련해 다시 법원의 판단을 받는 게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과 변호인 간 정씨 구금문제를 둘러싼 '제3라운드 공방'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앞서 검찰과 정 씨 변호인은 지난 1월 2일과 30일 두 차례 올보르 법정에서 정 씨 구금문제를 놓고 논박을 벌였고, 두 번 모두 검찰이 웃었다.

하지만 3차 격돌에서 누가 승자가 될지는 현재로썬 속단하기 어려워 보인다.

사실상 정 씨를 한국으로 송환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정 씨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검찰은 지금껏 도주를 우려해 정 씨를 구금해온 만큼 계속해서 정 씨의 신병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와서 정 씨를 풀어주는 것은 논리적으로 모순이라는 것이다.

반면에 연거푸 두 번 패배한 정 씨 변호인 측은 절치부심 설욕전을 노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변호인 측은 정 씨가 21개월 된 어린 아들을 두고 있는 점을 내세워 인도주의에 호소해 정 씨의 석방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또 도주 우려를 강조하는 검찰의 주장을 무력화하기 위해 2차 공방 때처럼 정 씨에게 전자 발찌라도 채우겠다는 대안을 제시하는 등 신체의 자유를 확보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