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측, 헌재 탄핵심판 '24일 최종변론' 연기요청할 듯

입력 2017. 02. 19. 11:31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측이 이달 24일로 예정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최종 변론기일을 미뤄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르면 20일 변론에서 최종변론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헌재에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박 대통령의 최종 변론기일 출석 가능성은 아직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나지 않은 상태다.

헌재는 박 대통령이 최종변론에 출석하면 최후진술 전후로 국회나 재판관의 질문을 받아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르면 20일 변론에서 입장 밝혀..'고영태 녹음파일' 일부 검증 주장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측이 이달 24일로 예정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최종 변론기일을 미뤄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르면 20일 변론에서 최종변론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헌재에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2일 증인신문을 마치고 23일 종합 서면을 낸 뒤 24일 최종변론을 여는 일정은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도 과도하게 빠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고영태 녹음파일' 분석, 증인신문 준비 등에도 시간이 부족하다"며 "마지막 증인신문 이후로 최종변론 준비에 5∼10일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동흡 변호사 등 대통령 대리인단은 헌재가 24일 변론을 마무리할 방침을 밝히자 곧바로 "최종변론 준비에 최소 5∼7일의 시간 여유를 달라"고 반발했다.

이에 강일원 주심 재판관은 "바로 번복은 어렵지만 말씀하신 사정을 적어주면 다시 논의해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대통령 측은 20일 15차 변론기일에서 '고영태 녹음파일' 2천300여개 중 수십 개를 직접 심판정에서 틀어보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할 계획이다.

특히 검증을 위한 별도의 기일을 추가로 지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박 대통령의 최종 변론기일 출석 가능성은 아직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나지 않은 상태다.

헌재는 박 대통령이 최종변론에 출석하면 최후진술 전후로 국회나 재판관의 질문을 받아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국회 소추위원과 일부 재판관은 대통령이 출석할 경우 그간 심리에서 대리인단 측 설명이 미진한 부분에 관해 박 대통령에게 물어보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통령 대리인단 일각에선 대통령이 답하기 어려운 질문은 대리인단의 도움을 받거나 대리인이 대신 답하는 식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