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측 "할 수 있는 건 다한다"..특검조사받고 헌재 나가나

입력 2017. 02. 19. 12:14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심판 '운명의 한 주'를 앞두고 막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뇌물죄 의혹' 대면조사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최종변론이 금주 차례로 진행되는 등 최순실 게이트 의혹 규명을 위한 법적절차가 종착역을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면조사 일정은 현재 박 대통령 측과 특검이 협의 중으로 헌재 최종변론에 앞서 금주 주 중반께 진행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주 중반께 대면조사 전망..朴대통령측 "뇌물로 챙긴 게 뭐가 있나"
헌재에 최종변론 연기요청 전망..朴대통령 헌재 출석도 검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심판 '운명의 한 주'를 앞두고 막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뇌물죄 의혹' 대면조사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최종변론이 금주 차례로 진행되는 등 최순실 게이트 의혹 규명을 위한 법적절차가 종착역을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 측은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다 한다"는 각오를 밝히며 '판 뒤집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박 대통령은 우선 대면조사를 통해 뇌물수수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하게 반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 측 헌재 대리인단도 "삼성 관련 소추 사유가 뇌물수수에 해당한다고 입증되지 않는 이상 파면 사유가 되기는 어렵다"고 강도 높은 대응을 예고했다.

대면조사 일정은 현재 박 대통령 측과 특검이 협의 중으로 헌재 최종변론에 앞서 금주 주 중반께 진행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면조사가 진행될 경우 박 대통령의 핵심 대응논리는 "대통령이 뇌물을 받았다고 드러난 게 없다"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및 순환출자 해소 등을 통해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라는 특혜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미르·K스포츠 재단자금 등을 지원받았다는 특검 주장이 성립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국민연금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이나 미르·K스포츠 재단 문제는 정책적으로 결정한 사안임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 측은 "대통령이 뇌물로 뭘 챙긴 게 있느냐"면서 "정책이 집행되는 과정에서 최순실이나 고영태 일당이 혹여 그랬다면 그것을 수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도 지난달 1일 청와대 출입기자단 신년인사회에서 뇌물죄 의혹에 대해 "공모나 누구를 봐주기 위해 한 일은 손톱만큼도 없다"면서 "이 회사(삼성)를 도와주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박 대통령 측은 20일과 22일 진행되는 헌재 변론기일에 최종변론 기일을 늦춰 달라고 강하게 요청할 예정이다.

대통령 탄핵은 중대한 문재인만큼 이른바 '고영태 파일' 검증 등을 비롯해 충분히 시간을 갖고 심사를 해야 한다는 게 박 대통령 측 인식이다. 박 대통령 측은 이런 차원에서 헌재에 추가로 증인 신청도 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문제도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 내부적으로는 대통령의 헌재 출석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있으나 실효성 측면을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있어 최종방침을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헌재 출석의 필요성과 실효성을 꼼꼼히 따져보고 있으며, 대리인단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박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