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朴대통령, 헌재 나간다.."밝힐 것 당당히 밝히겠다"

입력 2017. 02. 20. 08:55

기사 도구 모음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최종결정을 앞두고 헌재 출석을 고민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출석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20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직접 헌재에 출석하기로 했다"며 "할 수 있는 것은 다한다는 입장이다. 당당히 나가서 밝힐 것은 밝히고, 얘기할 것은 얘기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검과 대면조사 조율중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최종결정을 앞두고 헌재 출석을 고민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출석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20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직접 헌재에 출석하기로 했다”며 “할 수 있는 것은 다한다는 입장이다. 당당히 나가서 밝힐 것은 밝히고, 얘기할 것은 얘기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지난 18일 헌재에 ‘변론종결 기일 지정에 관한 피청구인 대리인들의 의견’을 제출하면서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 검토 등을 이유로 헌재의 최종 변론기일을 기존 24일에서 3월2일이나 3일로 재지정해달라고 공식 요청한 바 있다.

박 대통령 측은 헌재 출석 여부를 놓고 필요성과 실효성 측면에서 오랫동안 고심해왔다.

박 대통령이 헌재에 나가 탄핵 사유의 부당성을 직접 밝힌다면 헌재 재판관들의 판단이나 국민여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기대와 함께 탄핵심판 결과에 별 도움이 안 되고 자칫 공개적 ‘망신의 장’만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엇갈린 탓이었다.

그러나 탄핵심판이 막바지 절차에 접어들면서 박 대통령은 헌재 출석이라는 마지막 카드를 빼들게 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 측은 헌재에 박 대통령이 ‘최후 진술’만 하고 국회나 재판관들의 신문은 받지 않아도 되는지에 대한 유권해석도 요청한 상태다.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 카드에 대해 반대진영에서는 헌재가 이미 24일 마지막 재판과 3월 초 최종결정 로드맵을 예고한 마당에 ‘시간 끌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하고 있다.

헌재가 박 대통령 측의 최종 변론기일 연기 요청을 수용한다면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3월13일 이전 탄핵심판 선고는 어려워지고, 결과적으로 7인 헌재 재판관 체제에서 2명의 재판관만 반대해도 탄핵은 기각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박 대통령 측은 특별검사팀의 대면조사와 관련한 협의도 이어가고 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대면조사 협의가 좀 진전이 안되고 있다”며 “우리는 내일이라도 받겠다는 입장인데 이번 주 중반 이후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했다.

박 대통령 측과 특검은 지난 9일 대면조사에 합의했으나 박 대통령 측이 사전 일정 유출을 이유로 거부한 뒤 감정싸움 양상으로까지 비화되면서 공회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이후 특검은 다소 느긋해진 반면 탄핵심판에도 영향을 받게 된 박 대통령 측이 조급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