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진태 "특검 연장하면 탄핵 인용 다음날 朴대통령 체포 가능" 우려

김성곤 입력 2017. 02. 21. 10:11 수정 2017. 02. 21. 11:31

기사 도구 모음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특검이 연장되면 만에 하나 탄핵이 인용되면 그 다음날 대통령을 체포할 수 있다"며 특검 연장에 강력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감기간 연장은 차후 대선정국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나중 문제고 얼마 남지 않은 탄핵 재판에 아주 부당한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1일 원내대책회의 "황교안, 역사에 죄인되지 않는다는 각오 가져야"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특검이 연장되면 만에 하나 탄핵이 인용되면 그 다음날 대통령을 체포할 수 있다”며 특검 연장에 강력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감기간 연장은 차후 대선정국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나중 문제고 얼마 남지 않은 탄핵 재판에 아주 부당한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한 쪽에서는 탄핵 재판, 한쪽에서는 특검 수사하면서 공포 분위기가 조성되면 제대로 된 재판 결과가 나올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이런 억압적인 분위기에서 재판을 하겠냐. 지금 야당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오늘까지 특검 연장을 발표하라고 하는데 이건 법에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런 부당한 정치 공세에 흔들리면 안된다”며 “황교안 권한대행은 역사에 죄인이 되지 않는다는 각오로 소신껏 결정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성곤 (skze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