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탄핵반대단체 "장렬하게 싸울 것 명한다"..비상사태 선포

배민욱 입력 2017. 02. 21. 15:38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단체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총동원령을 내리는 등 심상치 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헌법재판소(헌재)가 내달 초 탄핵심판을 선고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특검 수사가 박 대통령을 정조준하면서 위기감이 고조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의 정관용 중앙회장은 21일 "대한민국 박사모 14년을 결산하는 마지막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사모 회장 "마지막 비상사태…최후의 1인까지 싸워라"
국민저항권·사즉생·총동원령 거론 '朴 구하기' 투쟁 강조
"고영태와 협잡한 검사 신원 제보자에 현상금 3000만원"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단체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총동원령을 내리는 등 심상치 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헌법재판소(헌재)가 내달 초 탄핵심판을 선고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특검 수사가 박 대통령을 정조준하면서 위기감이 고조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의 정관용 중앙회장은 21일 "대한민국 박사모 14년을 결산하는 마지막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정 중앙회장은 "최후의 투쟁을 위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하루에도 몇 번씩 비상소집 문자가 날아갈 수 있으며 일주일에도 몇 번씩 총동원령이 내려갈 것"이라면서 "애국국민 여러분은 최대한 호응해 주기 바란다. 나중에 결코 후회하지 않을, 죽을 때까지 후회하지 않을 투쟁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 순간부터 회장의 결단만 존재한다"며 "저를 포함해 최후의 1인까지 장렬하게 싸울 것을 명한다"고 강조했다.

또 "하늘이시여 박 대통령을 도와달라"며 "우리 모두 하나가 돼 승리를 쟁취하게 해달다"고 호소했다.

정 중앙회장은 '태극기 집회'의 주최측인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의 대변인이기도 하다.

탄기국은 국민저항본부를 발족하면서 '국민저항권', '사즉생'(死則生·죽고자 하면 산다)을 거론하는 등 격렬한 투쟁 의지를 다지고 있다.

탄기국은 현상금까지 걸면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위법 행위 수집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9일 "고영태 일당과 내란을 공모한 검사에 대해 정확한 제보를 해 주는 분에게 현상금 5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상금은 다시 3000만원으로 올라갔다.

정 중앙회장은 박사모 홈페이지 게시판에 "고영태 일당과 협잡해 국가를 내란 위기로 몰고 간 현직 검사(검사장급)의 신원을 제보해 주는 분에게 현상금 3000만원을 걸겠다"며 "현상금은 제보의 진실이 확인되고 확실한 내용이라고 판단되는 즉시 지급한다"고 추가 공지했다.

탄기국은 국정농단 사태를 고 전 이사가 기획한 것으로 규정하고 그를 수사하지 않는 특검을 거세게 비난하고 있다.

lj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