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환테크 나선 '엄지족의 힘'..원·엔 환율 990원대 떨어지자 환전량 4배 껑충

입력 2017. 02. 23. 03:36

기사 도구 모음

은행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환전할 수 있는 모바일 환전이 보편화된면서 환율에 따라 실시간 환전해 환차익을 남기려는 '엄지 재테크족'들이 늘고 있다.

모바일 환전을 이용하면 원하는 환율대에 즉시 환전해 필요할 때 찾아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2일 신한은행 써니뱅크(모바일뱅킹)에서 최근 3개월간 이뤄진 엔화 환전 거래량을 분석해 보니 원·엔 환율이 떨어질 때마다 엄지족들의 손놀림이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바일 환전 보편화 신풍속도

[서울신문]환율 떨어질때 사서 오를 때 팔아
계좌 없어도 가능… 차익 세금 없어

은행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환전할 수 있는 모바일 환전이 보편화된면서 환율에 따라 실시간 환전해 환차익을 남기려는 ‘엄지 재테크족’들이 늘고 있다. 모바일 환전을 이용하면 원하는 환율대에 즉시 환전해 필요할 때 찾아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2일 신한은행 써니뱅크(모바일뱅킹)에서 최근 3개월간 이뤄진 엔화 환전 거래량을 분석해 보니 원·엔 환율이 떨어질 때마다 엄지족들의 손놀림이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16~21일 원·엔 환율이 100엔당 1070원대(종가 매매율 기준)일 때 평균 환전 건수는 3303건이었으나 12월 1~9일 1020원대로 떨어지자 환전 건수는 평균 3649건으로 10% 늘어났다. 올해 들어 환율이 1020~1030원대를 유지하는 동안 1일 평균 환전 건수는 4533건이었으나 이달 초 환율이 1010원대로 떨어지자 하루 7011건으로 55%로 훌쩍 늘어났다. 지난 15일 원·엔 환율이 990원대로 떨어지는 순간 환전 거래량은 평소(평균 4584건)보다 4배 이상 많은 1만 9865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환전을 할 수 있는 모바일 환전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시중은행들은 엄지 재테크족들을 위한 다양한 환전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써니뱅크(신한), 리브(국민), 위비뱅크(우리), 원큐뱅크(KEB하나) 등에서는 해당 은행에 계좌가 없거나 회원이 아니어도 실시간 환전할 수 있다. 1일 100만원 한도 내에서 환전을 신청하고 가상계좌로 입금하면 가까운 은행 지점에서 찾을 수 있다.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은 인천공항 등 전국 주요 지점에 설치된 외화 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해 미국 달러를 찾을 수도 있다.

써니뱅크의 ‘모바일금고’와 리브의 ‘모바일지갑’을 활용하면 환율이 떨어졌을 때 미리 사서 보관했다가 환율이 오를 때 되파는 ‘환테크’가 가능하다. 환전 차익에 대해서는 세금이 붙지 않아 환테크 통장으로 활용하는 ‘달러 통장’과 비슷하지만 별도의 계좌를 개설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외화 통장과 차이가 있다. 써니뱅크 예약환전 기능을 활용하면 원하는 환율을 지정해 놓거나 최저 환율(최근 1주일 또는 최근 1개월)을 설정해 일일이 환율을 확인하지 않고도 필요한 시점에 자동 환전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다음달 중 모바일 외화 매매 및 적립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모바일 환전을 이용하면 대부분의 시중은행이 최대 90%까지 환전 수수료율 우대를 해준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